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가계대출 건전성 개선…분할상환·고정금리 비중 33%
제민일보
입력 2015-08-14 (금) 09:09:21 | 승인 2015-08-14 (금) 09:11:48 | 최종수정 2015-08-14 (금) 09:11:14
   
 
     
 
올 들어 분할상환·고정금리 방식의 대출 비중이 커지면서 은행권 가계대출 구조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은행권 가계대출 중 분할상환 비중은 33%로 집계됐다.
 
분할상환은 원리금(원금+이자)이나 원금을 대출기간에 균등하게 나누어 갚는 방식으로, 만기에 한꺼번에 갚는 일시상환과 반대되는 개념이다.
 
 
은행권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도 6월 말 현재 33%를 기록했다.
 
금융당국은 가계대출이 부실화할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변동금리·만기일시상환 위주이던 가계대출을 고정금리·분할상환 방식으로 바꾸는 정책을 펴고 있다.
 
금융당국이 올해 목표로 삼은 고정금리·분할상환 대출 비율은 30%였다.
 
이에 따라 현재의 가계대출 구조는 금융당국의 애초 목표치보다 건전성이 한층 나아졌다는 분석이 가능한 셈이다. 
 
이처럼 가계대출 구조에 긍정적인 변화가 생긴 것은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을 통해 올 3∼4월 고정금리·분할상환 방식의 안심전환대출 상품을 34조 원어치 판매한 영향이 컸다. 
 
금융당국은 2017년 말 이후 분할상환 대출 비중을 45% 이상, 고정금리 대출 비중을 40% 이상으로 유지한다는 목표를 세워 놓고 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