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제민포커스
일부 농가 비양심에 악취민원 고착화[제민 포커스] 해결되지 않는 축산악취
윤주형 기자
입력 2015-08-23 (일) 13:38:14 | 승인 2015-08-23 (일) 19:27:39 | 최종수정 2015-08-23 (일) 21:17:23
도 조사결과 10곳 중 6곳 냄새 저감시설 설치 않아
"시설 지원 지속해야" 등 행정의존 만연 자구책 미약
 
축산악취로 청정 제주 이미지가 크게 훼손되고 있다. 
 
일부 악취 발생 농장은 자체적으로 냄새 저감시설을 설치하기보다는 행정에 의존하려는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분석, 농가 의식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가 지난 3~5월 도내 민원 발생 및 냄새 취약 농장 130곳을 대상으로 맞춤형 컨설팅 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조사결과 이번 컨설팅 조사 대상의 66%인 86곳이 냄새 저감시설을 갖추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폐사축(죽은 가축)을 처리하는 시설을 보유한 농가도 130곳 중 28곳(22%)에 불과한 실정이다. 
농가 59곳(45%)은 폐사축을 퇴비사에서 처리하는 것으로 조사, 폐사축 부패로 인한 냄새도 축산악취 원인가운데 하나로 풀이되고 있다. 

하지만 일부 농가는 자구책을 마련하기보다 행정이 냄새 저감 사업을 더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맞춤형 컨설팅 조사 자료에 따르면 양돈농가 130곳 가운데 냄새관리 모범 농장은 9곳(6.9%)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보통 69곳(53%)과 불량 52곳(40%)으로 파악됐다. 

돈사청소 및 농장 환경정비 등 청소상태가 양호한 농장도 15곳(11.5%)에 그쳤고, 72곳(55.4%)은 주변 환경정비가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제주도가 양돈장 냄새 저감을 위해 지난 7월10일 열린 2015 축산환경 개선교육 참석자 264명 중 165농가(응답률 62.5%)로부터 받은 설문조사결과 응답자의 35.2%(58명)가 시설 현대화 사업 지원 확대,냄새 저감시설 및 폐사축 처리시설 지원 확대 등 행정지원 강화를 요구했다. 
 
이에 따라 청정 제주 이미지 개선 등을 위해 우선 농가 스스로 냄새를 줄이고, 축사 환경정비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