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저출산 속 산모 평균연령 32세 넘어…다태아 증가세작년 1천명당 출생아 8.6명…2년 연속 최저치
"획기적인 정책·의식 변화 필요한 상황"
제민일보
입력 2015-08-25 (화) 17:07:03 | 승인 2015-08-25 (화) 17:11:54 | 최종수정 2015-08-25 (화) 17:07:48
   
 
     
 
지난해 출생아 수가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것으로 집계돼 저출산 추세가 한층 심각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출산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도 최하위 수준이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014년 출생 통계(확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수는 43만5천400명으로 전년(43만6천500명)보다 1천100명(0.2%) 정도 감소했다.
 
지난해 총 출생아 수는 정부가 1970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2005년(43만5천명)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것이다.  
 
출생아 수는 2010∼2012년 증가 추세를 보이다가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粗) 출생률은 지난해 8.6명이다.
 
전년과 같은 수치로 통계 작성 이래 2년 연속 역대 최저치다.
 
여자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뜻하는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1.205명으로 전년보다 0.02명 늘었다. 
 
출생아 수보다 20∼30대 여성인구의 감소세가 더 크다는 의미다.
 
합계출산율은 2005년 1.076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하고서 2011년 1.244명, 2012년 1.297명으로 회복하다가 2013년 '초저출산'의 기준선 아래인 1.187명으로 떨어졌다. 
 
초저출산의 기준선은 1.30명으로,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OECD 34개국 중 가장 낮은 축에 속한다. 
 
연령별 출산율은 20대가 감소한 반면 30대는 증가했다.
 
특히 30대 후반(35∼39세)의 여성인구 1천명당 출산율은 43.2명으로 3.7명이나 증가했다. 
 
그만큼 '노산'이 많아졌다는 뜻이다. 
 
첫째아는 22만5천400명으로 전년보다 0.3% 증가했으나, 둘째아는 16만5천300명으로 0.2% 감소해 1981년 이후 가장 적었다.
 
 
셋째아 이상은 4만3천700명으로 전년보다 3.4%나 줄었다.
 
이에 따라 첫째아 구성비는 51.9%로 전년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산모의 평균 연령은 32.04세로 0.20세 올랐다. 산모 평균 연령은 매년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35세 이상 고령산모의 비율은 21.6%로 전년보다 1.4%포인트 상승했다.
 
부모가 법적으로 혼인하지 않은 상태에서의 출생아는 전체 출생아의 1.95%로 전년보다 0.19%포인트 감소했다.  
 
출생 여아 100명당 남아 수인 성비는 105.3명으로 전년과 유사하다. 통산 103∼107명이면 정상적인 성비로 본다. 
 
셋째아 이상의 출생 성비도 106.7로 감소세를 이어가며 정상적인 성비 범주에 진입했다.  
 
쌍둥이 이상인 다태아의 구성비는 3.49%로 전년보다 0.2%포인트 증가하는 등 증가세를 이어갔다. 
 
2004년 2.11%와 비교해 1.38%포인트나 급증한 것이다.
 
임신 37주 미만의 출생아의 구성비는 6.7%로 전년보다 0.2%포인트 올라가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다태아의 57.3%가 37주 미만에 태어났다.
 
출생아의 평균 체중은 3.20㎏으로 남아가 여아보다 0.10㎏ 높았다.
 
저체중아 구성비는 5.7%로 전년보다 0.2%포인트 올라갔다.
 
윤연옥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20∼30대 출산인구가 감소함에 따라 출생아 수가 줄어들고 있다"면서 "획기적인 정책과 의식변화가 없다면 앞으로 이런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