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정부 "적십자 실무접촉 내달 7일 판문점 개최제의""북측 요청 있으면 나선지역 홍수피해 복귀 지원 검토"
제민일보
입력 2015-08-28 (금) 15:26:45 | 승인 2015-08-28 (금) 15:28:09 | 최종수정 2015-08-28 (금) 15:28:03
   
 
  ▲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한적십자사는 오늘(28일) 오전 9시50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김성주 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강수린 위원장 앞으로 보냈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다음 달 7일 판문점에서 갖자고 북측에 제안했다고 28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한적십자사는 오늘(28일) 오전 9시50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김성주 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강수린 위원장 앞으로 보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통지문에서 우리 측은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에서 합의한 대로 추석 계기 상봉을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다음 달 7일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최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타결이 "남북관계를 화해와 신뢰의 길로 돌려세웠다"고 평가했다는 소식에 대한 우리 정부의 반응도 나왔다.
 
정 대변인은 "북한 스스로 8·25 합의가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화해와 신뢰의 길로 돌려세울 전환적 계기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평가한다"면서 "북한이 앞으로 스스로 합의한 내용을 잘 지켜나갈 수 있도록 기대하고 성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 2013년 8월 23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추석 이산가족 상봉 실무회담에서 우리 측 석대표인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중앙위원이 회담장에 들어서고 있다.  
 
한편 정 대변인은 북한 나선지역의 홍수 피해 지원 여부와 관련해서는 "일단 북측이 자신들이 복구하기로 결의했기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면서 "북측이 요청할 경우 피해상황과 인도적 측면을 고려해 (지원 여부를) 검토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지원될 분야를 묻자 "합의안대로 이뤄진다면 산림, 인도적 분야부터, 쉬운 분야부터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