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남북한軍 모두 대비태세 평시수준으로 전환했다우리軍 최고경계태세·진돗개 하나 해제
북한軍도 특별경계근무 해제…"공기부양정 일부는 훈련차 서해상 잔류"
제민일보
입력 2015-08-30 (일) 18:35:25 | 승인 2015-08-30 (일) 18:39:20 | 최종수정 2015-08-30 (일) 18:37:29
   
 
  ▲ 우리 군이 대비태세를 평시 수준으로 하향 조정한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26일 강원 화천군에서 이동하는 군장병에게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는 동네 주민.  
 
우리 군이 대비태세를 평시 수준으로 하향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도 준전시상태 해제에 이어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전방부대에 내린 특별경계근무령도 해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30일 "북한의 목함지뢰와 포격 도발로 최전방 부대에 하달된 최고경계태세와 적의 국지적 위협이 고조될 때 내려지는 '진돗개 하나'가 모두 해제됐다"면서 "지금은 대비태세가 평시 수준으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 북한군이 준전시상태 명령을 해제한 지 하루가 지난 지난 26일 오전 인천시 강화군 양사면 제적봉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당두포리. 북한 주민들이 지붕위에 옥수수를 말리고 있다.  
 
 
다른 관계자도 "북한군도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응해 지난 24~28일 설정했던 특별경계근무 기간을 모두 해제하고 평시 수준으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25일 준전시상태 명령 해제 등의 조치에 따라 병종별로 기지나 부대를 벗어나 전방으로 전개됐던 일부 전력과병력이 원상태로 복귀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무장지대(DMZ) 인근에 전개된 76.2㎜ 평곡사포 등 북한군 포병 전력이 후방으로 이동했고 DMZ내 북한군 소초(GP)의 총안구도 닫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서해 남포 해상에 전개된 공기부양정 20여 척의 중 일부는 아직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상륙훈련을 위해 서해상에 잔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기지를 이탈해 미식별된 북한 잠수함도 평시 훈련 수준 상태로 전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 최근 북한의 포격도발로 운행이 중단됐던 DMZ 열차가 30일 경원선 최북단역인 강원 철원군 대마리역으로 들어오고 있다.  
 
 
현재 최전방 지역 등 북한군 부대와 미사일 기지 등에서 특별한 동향은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연합사령부는 상향된 대북 정보감시태세인 '워치콘'을 지난 28일 UFG연습 종료 이후 평시 상태로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기본으로 북한군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