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메르스 영향 감소…7월 산업생산 0.5% 증가숙박·음식업 전월보다 개선…1년 전보다는 부진
제민일보
입력 2015-08-31 (월) 10:05:31 | 승인 2015-08-31 (월) 10:08:05 | 최종수정 2015-08-31 (월) 10:07:54
   
 
  ▲ 사진=연합뉴스  
 
7월 수출 부진이 지속됐지만 소비가 다소 회복되면서 전체 산업생산이 2개월째 늘었다. 
 
소비 회복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가 줄어들면서 숙박·음식점 업종에서 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7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월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5% 늘었다. 
 
이에 따라 올 들어 월별 산업생산은 지난 2월 2.2% 증가한 뒤 3월(-0.5%), 4월(-0.4%), 5월(-0.6%)에 3개월 연속 감소했다가 6월(0.6%)부터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광공업 생산이 수출 감소로 부진했으나 메르스 영향이 줄어들어 소비가 살아나면서 상승을 견인했다.

광공업 생산은 자동차(4.9%), 기타운송장비(6.3%) 등에서 늘었지만 전자부품(-8.2%)과 기계장비(-5.2%) 등이 줄어 전월보다 0.5% 감소했다.

수출에서는 통신·방송장비(-37.3%), 자동차(-3.2%) 부문이 부진했다.

제조업 재고는 한 달 전보다 0.6% 증가했고,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0.5%포인트 하락한 74.7%를 나타냈다. 
 
제조업 재고율은 129.2%로 전월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서비스업생산은 6월보다 1.7% 증가했다. 전문·과학·기술(-3.3%), 부동산·임대(-0.6%) 등에서 줄었지만 숙박·음식점(6.9%), 금융·보험(2.0%) 등이 늘어난 영향이다.
 
그러나 서비스업생산은 작년 같은 달과 비교했을 때에는 2.2% 늘어나기는 했지만 숙박·음식점(-5.4%)이나 운수(-2.2%), 예술·스포츠·여가(-2.8%) 부문에서는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메르스 여파에서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의복 등 준내구재(7.0%)와 가전제품 등 내구재(1.2%), 차량연료 등 비내구재(0.4%) 판매가 증가하면서 6월보다 1.9% 늘었다.
 
소매업태별로는 승용차·연료소매점(8.5%), 무점포소매(8.2%), 편의점(7.7%)은 증가했지만 대형마트(-5.6%), 전문소매점(-3.1%), 백화점(-1.1%), 슈퍼마켓(-0.1%)이 줄었다.
 
설비투자는 1.3% 증가했고, 건설기성(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은 건축공사 실적이 늘어 0.8% 상승했다. 
 
건설수주는 주택 등에서 늘면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5% 증가했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2포인트 상승했고, 앞으로의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과 보합세를 나타냈다.
 
전백근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소비가 7월 초 메르스 영향이 줄어들면서 6월보다 호조를 보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