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한국, 의료비 지출비율 낮지만 증가속도는 OECD 최고
제민일보
입력 2015-08-31 (월) 10:15:54 | 승인 2015-08-31 (월) 10:18:50 | 최종수정 2015-08-31 (월) 10:17:16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 의료비 지출비중은 낮은 편이지만, 증가속도는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OECD '건강 통계 2015'(Health Data 2015)를 보면 2013년 기준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의료비 지출 비율은 6.9%로 OECD 국가 평균(8.9%)보다 낮다.

경상의료비는 국민의료비 중 자본형성(병원설립, 의료장비 등 의료자원에 투자되는 부문)을 제외한 부문으로 국가 간 의료비 지출 수준을 비교하는 데 활용된다.

OECD 가입국 가운데 한국은 29위로, 룩셈부르크(6.6%, 30위)와 폴란드(6.4%, 31위), 멕시코(6.2%, 32위), 에스토니아(6.0%, 33위), 터키(5.1%, 34위) 등과 함께 하위권에 속했다.

GDP 대비 경상의료비 지출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미국(16.4%)이었다. 상위권 국가는 네덜란드(11.1%)·스위스(11.1%), 스웨덴·독일(11.0%), 프랑스(10.9%), 덴마크(10.4%), 일본(10.2%)·벨기에(10.2%)·캐나다(10.2%), 오스트리아(10.1%), 뉴질랜드(9.5%), 그리스(9.2%) 등이었다.

2013년 한국의 GDP 대비 경상의료비 지출 비율은 낮지만, 2005년 5.0%에서 2008년 5.8%, 2012년 6.7% 등으로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게다가 2005년부터 2013년까지 한국의 경상의료비 지출 증가율은 7.2%로 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높았다. OECD 국가 평균 증가율은 2.0%다.
 
2005년부터 2013년까지 한국의 1인당 공공의료비 지출 증가율도 7.4%로, OECD 국가 평균 증가율(2.2%)을 크게 앞질렀다. 이 기간 1인당 공공의료비 지출 증가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칠레(8.6%)였다. 

2013년도 경상의료비에서 차지하는 한국의 의약품 및 기타 의료 소모품비의 지출 비율은 20.6%였다. OECD 회원국 중에서 헝가리(30.6%), 그리스(30.5%), 멕시코(28.0%), 슬로바키아(26.5%), 폴란드(21.6%), 일본(21.1%) 등에 이어 상위 7위였다.

이런 한국의 경상의료비 대비 약품비 비중은 2007년 24.1%, 2010년 22.8%, 2012년 21.0% 등으로 해마다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지만, 여전히 OECD 국가 평균(16.6%)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