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오늘부터 6만여 이산가족 대상 생사 확인 착수한적, '남북 이산가족 생사확인 추진센터' 가동
제민일보
입력 2015-09-01 (화) 10:44:25 | 승인 2015-09-01 (화) 10:46:26 | 최종수정 2015-09-01 (화) 10:44:47
   
 
     
 
대한적십자사(한적)가 1일부터 남북 이산가족 생사 확인과 명단 교환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한적은 이날 '남북 이산가족 생사확인 추진센터'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히고 오는 15일까지 운영한다고 덧붙였다. 
 
센터에는 상담 요원들이 배치되고 100대의 전화기가 설치됐다.
 
 
상담 요원들은 보름간 남측 이산가족들에게 전화를 걸어 현재 건강상태 등을 질문한 뒤 북측 가족과 생사 확인을 위해 명단을 교환하는 데 동의하는 지를 묻는다.
 
조사 대상은 생존해 있는 이산가족 6만 6천여 명이다.
 
이들은 또 이산가족들로부터 걸려오는 전화를 받기 위해 10대(☎02-3705-8400∼9)의 전화기를 준비해둔 상태다. 
 
 
이번 준비 작업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광복절 70주년 경축사에서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을 연내에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한적은 상담 결과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정부와 공유하기로 했다.
 
명단 교환에 동의한 이산가족의 인적사항은 남북 당국 간 합의가 이뤄지면 북측에 전달될 예정이다. 
 
북측 이산가족 명단은 우리 정부가 넘겨받아 생사 확인 등의 절차를 밟게 된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