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메르스 충격에 7월 여행수지 7년 만에 최대 적자경상수지는 101억 달러 흑자…41개월 연속 흑자 행진
제민일보
입력 2015-09-02 (수) 08:59:25 | 승인 2015-09-02 (수) 09:00:36 | 최종수정 2015-09-02 (수) 08:59:45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지난 7월 여행수지가 7년 만에 가장 큰 규모의 적자를 냈다.
 
외국인 투자자 이탈이 이어지면서 증권투자 유출초 규모는 1년 반 만에 최대 규모로 커졌다. 경상수지 흑자는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하면서 100억 달러를 상회, 41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국제수지(잠정치)를 보면 지난 7월 여행수지는 14억5천만 달러 적자를 나타내 2008년 7월(16억5천만 달러 적자) 이후 적자 규모가 가장 컸다.
 
 여행수지 적자는 5월만 해도 4억1천만 달러 수준이었으나 메르스 사태로 6월엔 10억4천만 달러로 악화됐고, 7월 들어서는 적자 폭을 키웠다.
 
여행수지 적자의 확대는 내국인이 국외에서 사용한 돈이 외국인 관광객과 유학생이 국내에서 지출한 돈보다 늘었다는 의미다. 
 
상품·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의 유출초(자본이 국외로 나간 것) 규모는 106억4천만 달러로 전달(104억9천만 달러)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다만, 증권투자의 유출초 규모는 내국인의 해외증권투자 축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증권투자의 순유출 규모가 확대되면서 전월 65억 달러에서 7월 71억5천만 달러로 확대됐다. 
 
이는 2014년 2월(73억9천만 달러) 이후 가장 큰 규모다.
 
7월 경상수지 흑자는 101억1천만 달러를 기록, 41개월째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이는 1986년 6월부터 38개월간 이어졌던 종전의 최장 흑자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다만, 최근의 경상수지 흑자는 수출과 수입이 동반 감소하는 가운데 수입이 더 많이 줄어 발생하는 '불황형 흑자'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6월 131억4천만 달러에서 108억6천만 달러로 줄었고,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25억 달러에서 19억2천만 달러로 줄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