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미국 "中열병식 참석 존중…관련국들 '화해적 접근'해야""미일 관계는 화해의 모델" 거듭 천명…일본 적극 끌어안기
"열병식에는 통상 군사장비 선보여"…펜타곤도 의미 축소
제민일보
입력 2015-09-04 (금) 09:06:30 | 승인 2015-09-04 (금) 09:22:37 | 최종수정 2015-09-04 (금) 09:07:08
   
 
  ▲ 박근혜 대통령이 3일 오전 중국 베이징 톈안먼에서 열린 '항일(抗日)전쟁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전 70주년'(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과 함께 성루에 서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 정부의 열병식에 참석한 것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미·일 관계를 '화해의 모델'이라고 거듭 천명하고 2차 세계대전 관련국들에 '화해적 접근태도'를 주문해, 종전 70주년을 맞아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을 적극적으로 견제하려는 중국의 행보와는 분명한 차별성을 보였다.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태담당 대변인은 이날 중국의 열병식 개최에 대한 평가를 묻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우리는 70년 전 많은 국가가 치른 희생을 기리고 존중한다"며 "우리는 모든 관련 당사자들이 종전 70주년을 맞아 화해적인 접근을 취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특히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어제(2일) 강조했듯이 지난 70년에 걸쳐 형성돼온 미국과 일본의 관계는 화해의 힘을 보여주는 모델"이라며 일본을 적극적으로 껴안는 태도를 취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열병식 참석에 대해서는 "우리는 열병식에 참석한 각국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이것은 한국의 주권적 결정사항"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맥스 보커스 주중 대사를 대통령 특사로 참석시켰다"며 "그의 참석은 미국과 많은 아시아국가가 전쟁 기간 치른 희생을 명예롭게 만들고 모든 당사국 사이의 화해와 친선을 도모하는 데 대해 미국이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강조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이 이번 열병식 참석을 계기로 중국과 너무 가까워지는 것을 우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명백히 우리는 역내 국가들이 강건한 관계를 맺기를 권고한다"며 "한국은 우리의 강력한 우방이자 동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과 중국이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 대화와 협력을 많이 할수록 지역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토너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이 이 같은 기념행사를 주최하는 권리와 권위에 의문을 제기하거나 도전하려는 게 아니다"라며 "다만 이 같은 형태의 행사들이 화해와 치유에 초점을 맞추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그러면서 중국이 첨단 군사무기를 선보인 데 대해 "열병식에는 통상 군사장비들이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이 이번 열병식을 통해 군사적 위용을 과시한 데 대해 굳이 의미를 부여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피터 쿡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열병식에서 신형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둥펑-21D'(DF-21D)을 공개한 데 대해 "열병식에서 군사무기를 선보인 것은 처음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놀랄 일이 아니며 우리가 예측하지 못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의미를 축소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