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통닭집 많은 이유가…자영업 대출 1년 새 24조원 급증50대 이상 은퇴연령층 비중 60% 이상…생계형 창업 대거 나선 듯
김기준 의원 "정부, 특단의 자영업 대책 내놔야"
제민일보
입력 2015-09-04 (금) 09:21:34 | 승인 2015-09-04 (금) 09:22:37 | 최종수정 2015-09-04 (금) 09:21:42
   
 
     
 
작년 하반기부터 1년 동안 자영업자에게 나간 은행권 대출(개인사업자 대출)이 24조원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50대의 대출 비중이 압도적으로 많아 퇴직한 베이비부머 세대가 '통닭집' 같은 생계형 창업에 대거 나선 것으로 추정된다.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 김기준 의원(새정치민주연합)에게 4일 제출한 '국내은행의 대출 현황'을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222조9천4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1년 전인 지난해 6월 말의 198조5천96억원 대비 24조3647억원(12.3%) 늘어난 수치다.  
 
이런 증가세는 같은 기간 전체 원화대출 증가율인 7.5%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올해 상반기 중 개인사업자 대상 신규대출은 51조9천43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8조7천61억원보다 13조2천370억원(34.1%) 늘어났다.
 
대출잔액을 연령대로 분류해보면 50대의 대출 잔액이 82조4천470억원으로 39.8% 의 비중을 차지한다.  
 
40대가 28.3%로 뒤를 이었고 60대는 21.4%다. 30대는 9.3%로 40∼60대에 크게 뒤진다.
 
50대 이상 은퇴 연령층의 비중이 60%를 훌쩍 넘는다.
 
금융권은 베이비부머 세대가 은퇴 후 생계형 창업에 나서면서 이런 결과가 나오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끝이 그리 좋지는 않다.  
 
국세청 자료를 보면 2004∼2013년 중 개인사업자(자영업) 창업은 949만개, 폐업은 793만개였다.  
 
이를 단순 비교하면 자영업 생존율이 16.4%로, 창업 후 6개 중 1개꼴로만 살아남는 셈이다. 
 
김기준 의원은 "정부는 효과도 없는 자영업자 대책만 반복할 것이 아니라 자영업자들이 정말 필요한 카드수수료 인하나 과감한 채무조정 등 특단의 자영업 종합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