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농수축산
올해산 하우스 감귤 소폭 올라9월 현재 1.5% 상승…2014년산 대비는 15% 내려
도매시장 경락가 서울 가락동 최고, 부산 엄궁동 최저
박훈석 기자
입력 2015-09-07 (월) 09:33:16 | 승인 2015-09-07 (월) 09:34:19 | 최종수정 2015-09-07 (월) 09:34:12

올해산 하우스감귤 가격이 지난해 보다 1.5% 오르고, 2년전에 비해서는 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제주도감귤출하연합회에 따르면 올해산 하우스감귤 평균 가격은 3㎏ 상자당 1만5286원으로 2014년산 1만5061원 보다 225원 올랐다. 반면 2013년산 1만7990원에 비해서는 2704원 내린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산 하우스감귤의 월별 출하 가격은 5월 2만1507원에서 6월 1만7102원, 7월 1만3804원, 8월 1만3752원, 9월 1만4122원으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또 전국 9대 도매시장별 평균 경락가격은 서울시 가락동 도매시장이 3㎏ 상자당 1만6350원으로 가장 높게 형성됐고, 가장 낮은 곳은 부산 엄궁동 1만2765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올해 하우스감귤 재배면적은 249㏊로 지난해 255㏊보다 6㏊(2%) 감소한 가운데 생산 예상량도 1만8835톤으로 2014년 2만1571톤에 비해 13%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박훈석 기자


박훈석 기자  hss971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훈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