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치매 전단계' 환자수 급증…4년 만에 4.2배
제민일보
입력 2015-09-13 (일) 12:15:53 | 승인 2015-09-13 (일) 12:22:35 | 최종수정 2015-09-13 (일) 12:18:14
나이가 들면서 어느 정도 기억력이 감퇴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이다. 그러나 비슷한 연령대보다 기억력이 현저히 떨어져 생활이 불편해지고 인지 기능이 저하되는데도 치매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면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를 의심해볼 수 있다.
 
최근 들어 경도인지장애를 호소하며 병원을 찾은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0∼2014년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경도인지장애로 병원을 찾은 건강보험 진료 인원이 2010년 2만4천명에서 2014년 10만5천명으로 크게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해마다 평균 43.9%씩 늘어 4년 만에 4.2배가 됐다.
 
치매를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점차 확대되고, 전국 보건소를 중심으로 치매 선별검사가 수행되면서 경도인지장애 환자 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건보공단은 분석했다. 
 
이러한 경도인지장애 환자는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정도 많았다. 2014년 경도인지장애 진료 환자 수는 여성이 7만1천880명, 남성은 3만3천718명으로 나타났다.
 
   
 
     
 
치매 역시 여성 환자가 많다. 치매의 가장 큰 위험요인이 '고령'이고 여성의 평균 수명이 남성보다 길다는 점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또 뇌의 인지 기능이 올바로 작동하는 데 필요한 여성호르몬이 폐경 이후 줄어드는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아직 경도인지장애가 치매로 진행하는 것을 멈출 방법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훈련이나 재활로 치료 효과를 보는 경우가 있다는 보고도 있다.
 
또 뇌 건강에 치명적인 고혈압, 당뇨, 고콜레스테롤증, 흡연, 비만 등의 위험요인을 없앰으로써 치매로 진행하는 속도를 늦추거나 치매 발생을 억제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건강보험공단은 권고했다. 
 
건보공단은 치매 예방을 위한 '인지 건강수칙'으로 규칙적인 운동, 금연·절주, 활발한 사회활동, 적극적인 두뇌활동, 뇌건강 식사 등을 추천했다.
 
건보공단은 "치매는 조기에 발견했을 때 진행 속도를 늦추고 증상 악화를 막을 수 있는 만큼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치매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은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조기 발견과 치료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건보공단은 ▲ 1주일에 3회 이상 걷기 ▲ 생선·채소 등 음식 골고루 먹기 ▲ 부지런히 읽고 쓰기 등을 담은 '치매 예방 수칙 3.3.3'과 '뇌신경 체조' 등 치매 예방 운동법(www.edementia.or.kr)을 추천했다. 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