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불법 사금융피해자 가정주부·자영업자 많아경찰청, 경제질서 교란사범 3천381건·4천721명 검거
제민일보
입력 2015-09-23 (수) 09:13:50 | 승인 2015-09-23 (수) 09:14:05 | 최종수정 2015-09-23 (수) 09:14:01
   
 
     
 
경찰청은 지난달 19일부터 한달간 경제질서 교란행위를 특별 단속한 결과 모두 3천381건에 4천721명을 검거하고 이중 혐의가 중한 349명을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단속 분야별로 창업·영업활동 방해로 358건, 444명, 경제적 신뢰훼손 행위는 2천927건, 4천70명, 불법 지하경제는 96건, 207명이었다.  
 
피해자 현황을 분석해보면 업종별로 도·소매업 종사자의 피해자가 28.8%로 가장 많았고, 제조업(8.8%), 서비스업(7.4%)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32.2%), 50대(27.3%), 40대(26.3%) 순이었다.
 
불법 사금융 피해는 직업별로 가정주부(34.6%)와 자영업자(30.5%)가 많았다. 무직자도 11.9%로 적지 않았다.  
 
피해 연령대는 40대(38.3%)와 50대(27.0%) 순이었다. 여성이 56.2%로 남성(43.8%)보다 불법 사금융 피해를 많이 봤다. 
 
경찰청 관계자는 "가계 지출이 많은 중장년층의 피해가 컸으며 가정주부를 비롯한 여성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보험사기는 1건당 보험금 편취금액이 평균 1억원에 달했다.
 
이번에 적발된 대포폰은 4천341개, 대포통장은 2천34개, 대포차 145대 등 모두 6천375개였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