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민족 대이동' 추석 전 AI 발생…방역 비상정부·지자체 상황실 24시간 비상근무…귀성객에 'AI 확산방지' 협조 당부
제민일보
입력 2015-09-25 (금) 09:15:13 | 승인 2015-09-25 (금) 09:15:33 | 최종수정 2015-09-25 (금) 09:15:29
   
 
  ▲ 광주와 전남 담양의 전통시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H5N8)이 검출된 21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전통시장에 놓인 닭과 오리 등 가금류 우리가 텅 빈채 놓여있다.  
 
전국적으로 유동 인구가 급증하는 추석을 앞두고 전남 지역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 방역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연휴 기간 자칫하다가 방역에 구멍이 뚫리면 AI 바이러스가 확산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추석 연휴에 귀성객 등의 이동에 따른 AI 확산을 막고자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 기관과 지자체 등이 합동으로 차단방역 활동을 강화한다.
 
농식품부를 비롯한 관계 기관과 지자체는 추석 연휴 기간 상황실을 가동하고 24시간 비상 근무체계를 유지한다. AI 의심축 신고가 들어오면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시·군과 농협 공동방제단이 보유한 소독 장비와 차량을 활용해 축산 농가나 철새 도래지를 방문한 귀성 차량에 대해서는 소독을 한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서 30일에는 농림축산검역본부 주도로 점검반을 편성해 지역별 농장·도축장의 소독 여부를 점검하는 '전국 일제 소독의 날'을 운영한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는 AI 의심축을 조기에 발견하려는 취지에서 지속적으로 가금 농가에 전화를 걸어 예찰 활동을 한다. 
 
아울러 귀성객과 여행객을 대상으로 공항만, 기차역, 버스터미널 등에서 AI 확산 방지를 위한 협조 사항을 홍보하고 자율적인 방역 참여를 유도한다.
 
유의해야 할 내용을 담은 책자 등을 나눠주면서 축산농가·철새도래지 방문 자제, 소독을 포함한 차단방역 강화 등을 당부한다. 
 
특히 국제 공항만에서는 해외 여행객을 대상으로 AI 발생국가 정보, 해외축산농장 방문 자제 필요성, 입국 시 신고 절차 등을 알린다. 
 
추석 연휴 전날인 25일에는 농식품부 이동필 장관과 여인홍 차관이 각각 용산역과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서 직접 홍보 캠페인에 나선다.
 
지자체와 생산자단체는 귀성객에게 많이 노출되는 고속도로 진·출입로와 마을입구 등에 홍보 현수막을 걸기로 했다. 
 
AI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철새 도래지와 축산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차단방역에 힘써달라는 내용의 마을방송을 하는 등 마을 단위 홍보 활동도 펼친다.
 
축산농가와 도축장 등에도 맞춤형 AI 방역 표준행동요령을 제작하여 배부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AI 추가 발생과 확산을 막으려면 대규모 행사 개최나 집회·모임 참석을 자제해야 한다"며 "부득이하게 행사를 추진하면 행사장 주변에 발판소독조나 대인소독기를 설치하는 등 차단 방역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18일 전남 나주와 강진에 있는 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이 나왔다. 6월 10일 전남 영암 종오리 농장에서 AI가 발생하고서 약 3개월 만에 AI가 다시 발생한 것이다. 
 
이어 21일 전남 담양과 광주 북구의 전통시장 내 가금 판매소에서도 고병원성 AI 항원이 검출됐다. 
 
23일에는 광주 광산구의 한 축산농가에서 기르던 오리가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증세를 보여 오리 1만300마리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