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교육행정
‘수눌음’으로 행복한 마을 만들기 훈훈이도초 아나바다장터-영글이축제-지역봉사 연결
교육가족 자발적 참여, 봉사동아리 활동도 활발
고 미 기자
입력 2015-09-27 (일) 13:54:04 | 승인 2015-09-27 (일) 13:54:48 | 최종수정 2015-09-27 (일) 13:54:41
   
 
     
 

학교를 중심으로 한 긍정 선순환이 새로운 지역문화를 만들고 있다.

제민일보 we프로젝트 참여 학교인 이도초등학교(교장 오충환)가 학부모 중심의 아나바다 장터를 마을 축제로 확대한 것은 물론 수익을 지역에 나누는 봉사활동으로 연결하는 것으로 수눌음 정신을 실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도초학부모회와 사랑나눔봉사대는 9월 중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로부터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옷과 책, 장난감 등을 기증받아 지난 18일 아나바다 장터를 열었다. 이날 장터에는 학부모들이 직접 수확한 농산물과 잉여상품들도 판매되는 등 지역주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오후에는 학교 운동장 등을 활용한 ‘I-DO! 영글이의 꿈··사랑 축제가 펼쳐져 평소 직장일 등으로 학교 활동에 참여하지 못했던 학부모들이 자녀들과 어울려 음악 공연(이도초 윈드오케스트라)을 감상하고 고무신 멀리 날리기.일바지 입고 뛰기 등 놀이 한마당을 즐겼다.

행사에는 또 제주동부경찰서와 제주특별자치도수자원본부, 이도초등학교 보건실이 체험 부스를 운영했는가 하면 이도가족소원나무를 심고 소원을 가족이 함께 써서 붙여보는 행사도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이들 행사는 다시 수익금을 이용한 지역 나눔으로 이어지며 긍정 선순환을 완성했다.

축제 수익금은 지역 불우이웃돕기와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의 교구 지원비로 전달됐다. 6학년 학생들의 송편 만들기 체험과 교직원 봉사동아리의 효사랑 요양원 방문행사 등 추석을 전후해 온정을 나누는 기회로 확대됐다.

강남철 이도초 교감은 누가 먼저라고 할 것 없이 교육가족이 한마음으로 행사를 꾸렸다인성교육의 좋은 모델이 된 것 같다고 평가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