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靑·金, '안심번호' 진실공방…통화로 오해불식 시도
제민일보
입력 2015-10-02 (금) 10:25:10 | 승인 2015-10-02 (금) 10:28:04 | 최종수정 2015-10-02 (금) 10:25:48
   
 
  ▲ 사진=연합뉴스  
 
여야 대표간 추석연휴 부산 회동에서 논의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둘러싼 논란이 결국 청와대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간 '진실게임'으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김 대표가 청와대와 당내 친박(친박근혜)계의 비판에 맞서 청와대 측과 이 문제를 사전에 상의했다고 지적하자 청와대가 즉각 "사전에 상의한 것은 사실이나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는 엇갈린 주장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이는 지난 7월초 유승민 전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발했던 국회법 개정안에 관한 당·청 간 전화통화를 둘러싼 진실 공방과 흡사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어 향후 사태 추이가 주목된다.
 
그러나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상의 당사자인 현기환 정무수석비서관과 전화통화를 통해 확전을 자제하자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청와대 관계자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조목조목 비판한 데 대해 "그와 관련해서 (청와대 측과) 상의를 했다"면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의 부산 회동이) 끝나고 난 뒤에 발표문을 그대로 찍어서 보냈다"고 말했다.
 
당내 친박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김 대표가 청와대나 최고위원 등과 충분한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야당과 잠정 합의했다는 비판이 이어지자 사전에 비공식 협의가 있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공개한 것이다.
 
그는 다만 청와대 측으로부터 찬성이나 반대의 의사는 듣지 않았다면서 "(청와대 측은) 그냥 듣기만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김 대표의 이런 발언에 대해 사전에 통보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당시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산 회동 이틀 전인 지난달 26일 현 수석이 김 대표와 만나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논의하기 위한 여야 대표 회동 계획을 전달받았으며, 당시 현 수석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 대표가 말한 것처럼 (김 대표는 당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하겠다, 야당 대표를 만나겠다'고 했고, 정무수석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가 문제가 많다, 반대한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가 현 수석과 만나 안심번호 국민공천제 문제를 사전에 상의했다는 부분은 양측이 모두 인정하면서도 청와대의 반대 입장 표명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주장을 내놓은 셈이다.
 
그러나 전날 청와대가 관계자 명의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조목조목 반박하고, 김 대표가 이에 대해 "여당 대표에 대한 모욕은 오늘까지만 참겠다"고 공개 경고하던 것과는 달리 양측은 이날은 '확전'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대표는 평소 친분이 두터운 현 수석과 전화통화에서 "더 이상 소모전을 하지 말자. 여당이 분열된 모습을 보여봐야 국정에 도움이 될 게 하나도 없으니 슬기롭게 넘기자"는 취지로 말했고, 현 수석도 이를 수긍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대표는 이날 청와대 반박이 나온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현 수석이 그 문제에 대해 걱정하고 우려한 이야기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데 반대라는 표현은 난 기억이 없다"면서도 "그걸 반대라고 한다면 그것도 내가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전날 안심번호에 대해 "청와대와 상의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한 기자가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안심번호 관련법이 통과하는 과정에서 청와대와 상의했느냐'고 질문한 데 대해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 청와대 참모도 "오늘 김 대표와 현 수석의 회동에 대해 뒤늦게 밝힌 것은 사실을 확인하자는 취지"라면서 "싸우자는 것은 아니다"라고 사태를 진화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