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한국인 건강식생활 점수 '59점' 낙제점…평가지수 첫 발표질병관리본부 집계…"흰쌀밥 먹는 식습관으로 점수 깎여"
제민일보
입력 2015-10-05 (월) 12:57:57 | 승인 2015-10-05 (월) 12:59:14 | 최종수정 2015-10-05 (월) 12:58:26
   
 
     
 
한국인의 식생활이 낙제점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제6기 2차년도(2014)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국내 성인(19∼64세)의 '식생활평가지수'가 59점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식생활평가지수는 국민이 얼마나 건강한 식생활을 하는지를 총 100점 만점으로 표현한 수치다. 우리나라에서 식생활평가지수를 분석해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식생활평가지수는 국민의 식생활 영역을 총 14개로 나누고 영역별 평가 점수(0∼10점·0∼5점)를 합산해 나타낸다.
 
국민이 과일·채소를 충분히 섭취할수록, 붉은 고기보다 흰 살 고기를 더 많이 먹을수록, 흰 쌀밥보다 현미밥을 많이 먹을수록 점수가 높아진다.
 
나트륨(소금 등)은 적게 섭취할수록, 주류·탄산음료 등 고열량 저영양식품을 적게 먹을수록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즉 건강한 식생활을 할수록 높은 점수를 받는다.
 
그러나 흰 쌀밥을 즐겨 먹는 우리 국민은 '전곡류(현미 등 도정이 덜 된 곡식) 섭취'항목(5점 만점)에서 평균 0.63점(남성 0.60, 여성 0.65)을 받아 점수가 많이 깎였다. 도정이 덜 된 곡류일수록 섬유소 등의 함유량이 많아 섭취가 권장된다.
 
'흰 고기(생선·가금류)와 붉은 고기(육류·가공육류)의 섭취 비율' 항목(5점 만점)도 1.67점으로 점수가 낮은 편이었다.
 
붉은색 고기에는 포화지방산이 많고 생선 등 흰 살 고기에는 오메가3 지방산 등 몸에 좋은 지방산이 많이 함유돼 있다. 흰 고기를 붉은 고기의 4배 정도로 섭취해야 이 항목에서 만점을 받을 수 있다.
 
'총 과일류 섭취'(말린 과일·100% 과일주스 포함) 항목에서는 남성의 점수가 1.8점에 그쳤다. 여성은 이 항목에서 2.77점을 받았다. 전체 평균은 2.29점이다.
 
하루 나트륨 섭취량이 2천㎎(소금 기준 5g) 미만이어야 만점(10점)을 받을 수 있는 '나트륨 섭취' 항목의 점수는 5.69점에 그쳤다.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 한 해 나트륨을 하루 2천㎎ 이상 섭취한 국민은 80% 이상이었다.
 
'고열량·저영양 식품 섭취'(당류, 탄산음료, 주류, 버터, 마가린 등) 항목(10점 만점)에서는 7.52점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하루에 300g 이상 단백질을 섭취하면 만점을 받는 '총 단백질 식품 섭취'항목(10점 만점)에서도 7.04점을 얻었다.
 
다만 일일 지방 섭취량이 2007년(37.9g) 이후 2014년 49.7g으로 꾸준히 늘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식생활평가지수는 항목별로 점수가 높은 사람의 비율이 많을수록, 즉 더 많은 국민이 건강한 식생활을 할수록 점수가 높아지도록 고안됐다"면서 "미국도 비슷한 방식으로 건강식생활점수(HEI·Healthy Eating Index)를 집계해 발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