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빚 때문에 못살아"…개인워크아웃 신청 20대 '나홀로' 증가
제민일보
입력 2015-10-10 (토) 10:51:55 | 승인 2015-10-10 (토) 10:52:21 | 최종수정 2015-10-10 (토) 10:52:16

   
 
     
 
빚 부담을 버티지 못하고 신용회복위원회에 사적 채무조정을 신청한 20대가 올 들어 눈에 띄게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연령대에서는 모두 감소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10일 신용회복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29세 이하 '개인워크아웃' 신청자는 1천996명으로 1분기(1∼3월)의 1천841명보다 8.4% 늘었다.

3분기에는 1천957명으로 2분기와 비슷한 수준이 이어졌다.

그러나 20대를 제외하면 다른 연령대의 신청자는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사적 채무조정 제도 이용자 비중이 가장 큰 40대 개인워크아웃 신청자는 1분기 6천456명에서 2분기 6천99명으로, 3분기에는 5천671명으로 줄었다.

30대 개인워크아웃 신청자 역시 1분기 5천526명에서 2분기 5천219명, 3분기 5천31명으로 감소했다.

50대 신청자는 1분기 4천520명에서 3분기 4천48명으로, 60세 이상 신청자도 같은 기간 1천611명에서 1천446명으로 줄었다.

'프리워크아웃' 신청도 20대 연령층만 증가세를 보였다.

29세 이하 프리워크아웃 신청자는 올해 1분기 309명에서 3분기 384명으로 24.3% 늘었다.

반면에 30대(1천301명→1천185명), 40대(1천424명→1천295명), 50대(768명→596명), 60세 이상(267명→266명) 신청자는 1분기에서 3분기 사이에 모두 감소했다.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실시하는 개인워크아웃과 프리워크아웃은 법원의 개인회생, 개인파산과 같은 채무조정 제도에 해당한다. 연합뉴스

개인워크아웃은 연체 기간이 90일이 넘는 금융 채무 불이행자에게 이자를 모두 감면해 주는 제도다.

프리워크아웃은 연체기간이 30일이 넘고 90일 미만인 단기 연체 채무자를 대상으로 상환기간을 연장하고 이자율을 인하해 주는 채무조정 제도다.

20대에서만 증가세를 나타냄에 따라 사적 채무조정 제도 이용자에서 차지하는 20대 비중도 2013년 8.1%에서 지난해 9.5%, 올 들어서는 10.0%로 상승했다.

신용회복위 관계자는 "20대는 대학을 졸업해도 취업이 잘되지 않는 데다가 취업하더라도 기간제 종사자가 많아 다른 연령대보다 소득이 적은 편"이라며 "대학 학자금 대출 문제도 얽혀 20대의 채무조정 신청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