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해양
현장 연구기능 강화 '제주수산연구소' 신설국립수산과학원 16일 조직체계 개편 단행
도내 미래양식·아열대수산연구센터 통합
고경호 기자
입력 2015-10-16 (금) 13:22:43 | 승인 2015-10-16 (금) 13:27:22
도내 미래양식연구센터와 아열대수산연구센터가 '제주수산연구소'로 통합·신설됐다.
 
국립수산과학원은 16일 '수산업의 미래 산업화'를 통한 현장 중심의 수산 정책 연계 연구기능 강화를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국내·외 여건 및 정책 수요의 빠른 변화에 대처하고 미래 수산업 성장 동력 확충을 위해 기존 2부·1단·8연구소·22과·9센터를 3부·6연구소·22과·9센터로 조정했다.
 
특히 대단위 해역연구소의 현장 대응능력과 양식분야 총괄 조정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제주지역의 미래양식연구센터와 아열대수산연구센터를 '제주수산연구소'로 통합, 신설했다.
 
또 해파리 및 적조 발생 등 기후변화에 따른 신속한 대응을 위해 '기후변화연구과'를 개편하고, 해외수산자원 연구 및 국제 간 불법조업 등 국제수산관리기구 대응 전담을 위한 '원양자원과'도 신설됐다.
 
강준석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어업인의 새로운 소득창출은 물론 지속가능한 국내·외 수산자원 관리 등 수산의 미래화를 선도하는 국가 연구기관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