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한국교역, 중국 쏠림현상 심화…교역의존도 23% 첫 돌파1∼3분기 수출 中 1천688억 달러 > 日 543억 달러
"中경제, 내수중심으로 변화…서비스·소비재 수출 늘려야"
제민일보
입력 2015-11-03 (화) 09:04:17 | 승인 2015-11-03 (화) 09:38:21 | 최종수정 2015-11-03 (화) 09:05:16
   
 
     
 
중국의 성장률 둔화에 따른 수출 부진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한국 교역의 중국 쏠림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엔저(円低) 여파 등으로 일본과의 교역 비중은 반세기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2일 통계청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 들어 9월까지 누적 기준으로 대(對) 중국 수출액은 1천21억 달러로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 (3천969억 달러)에서 25.7%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25.0%보다 비중이 커졌다.
 
반면에 올해 1∼3분기 일본으로의 수출액은 543억 달러로 수출 비중이 작년 동기의 5.7%에서 4.9%로 쪼그라들었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 대 일본 수출 비중이 이렇게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은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1965년 이후 49년 만에 처음이다.
 
엔저가 가속화되면서 한국 제품의 대일 가격 경쟁력이 떨어진 영향이 크다.
 
대중 수출 비중은 한·중 수교를 맺은 1992년 3.5%에서 급속히 높아져 2003년에는 18.1%로 미국(17.7%)을 추월했다.
 
2005년 20%대로 올라간 대중 수출 비중은 2013년 26.1%로 정점을 찍고 지난해(25.4%) 소폭 떨어졌다가 다시 상승세를 탔다.
 
대일 수출 비중은 1973년 38.5%에 이르렀으나 계속해서 내리막길을 걸어 1998년(9.2%) 한 자릿수대로 하락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정권이 엔저 정책을 펼친 데다 과거사 문제를 두고 한·일 양국 간 갈등의 골도 깊어지면서 2012년 7.1%, 2013년 6.2%, 2014년 5.6%로 떨어졌다가 급기야 5%대도 내주게 됐다.
 
한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해온 수출이 전반적으로 부진한데도 대중 수출 비중이 높아진 것은 중국 수출이 다른 지역보다 선방했기 때문이다.
 
신승관 국제무역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올해는 엔화 약세로 일본 수출이 부진하고 유로존 재정 위기와 유로화 약세로 유럽 수출 상황도 좋지 않다"며 "그러다 보니 상대적으로 중국 수출 비중이 높아진 것이지 수출 경쟁력이 좋아졌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수출액이 6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올해 10월 수출 동향을 보면, 중국 수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8.0% 감소한 가운데 일본 수출은 25.6% 급감했다.
 
유럽연합(EU)과 미국 수출도 각각 12.5%, 11.4% 줄었다.
 
중국 수출 비중이 높아지면서 수출과 수입을 합친 교역 의존도도 높아지는 추세다.
 
우리나라의 올해 1∼3분기 교역(7천276억 달러)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3.2%로 작년 같은 기간(21.4%)보다 1.8%포인트 높아지면서 23%대를 처음 돌파했다.
 
문제는 중국이 수출 주도형 경제 운영 방식을 내수시장과 서비스업 중심으로 바꾸는 '신창타이(新常態)'를 제창하고 경제 성장도 둔화하면서 대 중국 수출 전망이 갈수록 어두워지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중국 국내총생산(GDP)이 1% 하락하면 우리나라 GDP는 0.21% 감소하고 경상수지도 0.16%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이 중국 외의 신흥 수출시장을 개척하고 대중 수출은 투자보다 소비와 관련된 부분에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신 실장은 "중국 경제가 수출에서 내수중심 경제로 바뀌는 게 확실한 만큼 소비재와 서비스 쪽으로 대중 수출의 무게추를 옮겨야 한다"며 "중장기적으로 수출 지역 다변화도 필요하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