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국회 본회의 무산될 듯…정의장 "개의시간 합의" 요청
제민일보
입력 2015-11-03 (화) 11:24:59 | 승인 2015-11-03 (화) 11:27:25 | 최종수정 2015-11-03 (화) 11:25:33
   
 
     
 

3일 오전 10시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가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민주연합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 고시에 반발해 본회의 불참을 선언한 가운데 정의화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여야 원내대표에 전화를 걸어 "오늘 중 본회의 개의 시간에 합의하든지, 아니면 별도의 날짜를 잡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은 당초 단독으로라도 본회의를 열어 안건을 처리한다는 방침이었지만, 정 의장이 본회의 개의에 부정적 입장을 전달해옴에 따라 단독 개의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날 의원총회가 끝나고 본회의장에 입장해 정 의장을 기다리고 있다.

새누리당 원내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회의장이 회의 개의 요청을 받아줘야 하는데, 의장이 안 받아주면 의제 조정이 안 돼서 단독으로 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