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갈수록 김장 안 담근다…김장채소 매출 20%↓
제민일보
입력 2015-11-04 (수) 09:51:24 | 승인 2015-11-04 (수) 09:51:37 | 최종수정 2015-11-04 (수) 09:51:35
   
 
     
 
젊은층을 중심으로 김치를 사 먹는 가정이 늘면서 김장철 채소 수요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2012~2014년 각 해 11월 김장 채소(배추·무·갓 등) 매출을 비교한 결과, 2013년과 2014년 매출이 각각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9%, 21.1% 감소했다.
 
반대로 서구형 식단의 하나인 '샐러드'용 채소 매출은 해마다 늘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처음 김장 채소를 넘어섰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음식 문화가 한식 위주에서 양식, 일식 등으로 바뀌고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가 늘면서 김치 수요가 줄고 있다"고 김장 채소 매출 감소의 배경을 설명했다.
 
롯데마트는 이 같은 추세에 대응, 5일부터 1주일동안 '이색 김장 채소'를 시세보다 최대 30% 싸게 내놓고 수요 촉진에 나선다.
 
일반 무와 달리 속이 보라색인 '속 빨간 과일무(1개)'를 980원에, 일반 무보다 쉽게 무르지 않는 '천수 무(7~9개)'를 3천480원에, 붉은색·하얀색이 섞인 '강화도 순무(1개)'를 1천500원에 판매한다.
 
12일부터 대한민국 종자명장 박동복씨가 개발한 '명장 배추'도 선보인다. '명장 배추'는 순무와 배추를 교잡해 육성한 기능성 배추로, 암 발생을 억제하는 기능성 물질 함량이 일반 배추의 30배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