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정부 당국자 "군위안부 문제, 가해자인 일본이 풀어야""결자해지 차원서 납득할 수 있는 방안 조속히 내놔야"
'공은 한국쪽에' 日주장 반박…후속협상 앞두고 기싸움
제민일보
입력 2015-11-06 (금) 09:36:11 | 승인 2015-11-06 (금) 09:36:51 | 최종수정 2015-11-06 (금) 09:36:48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측이 우리 측에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우리 정부는 '결자해지(結者解之)'를 강조하며 맞받아쳤다.
 
정부 당국자는 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본 측이 가해자로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결자해지 차원에서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고, 우리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해결방안을 조속히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최측근으로 한일 정상회담에도 배석했던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관방부(副)장관이 전날 "공은 한국 쪽에 있다"면서 한국이 군위안부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데 대한 반박이다.
 
하기우다 부장관은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어떤 방안이면 성의있는 것으로 받아들일 것인가. 한국의 제안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늘 결자해지 차원에서 일본 정부가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면서 일본 측이 갑자기 우리 정부에 해결책 제시를 요구한 배경을 의심했다.
 
외교가 안팎에서는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총리간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조기 타결을 위한 협의 가속화'에 합의한 양국이 후속 협의를 앞두고 이미 치열한 기싸움에 들어간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일 양국은 위안부 문제 후속 논의를 위한 제10차 국장급 협의의 일정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르면 이달 중에 10차 협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양국은 정상회담 전까지 총 9차에 걸친 국장급 협의에서 이른바 '사사에안'에다 '플러스 알파'를 놓고 협의를 진행해왔을 것으로 관측된다.
 
사사에안은 2012년에도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당시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제시한 안으로 위안부 해법과 관련해 ▲일본 총리가 직접 사과 ▲주한일본 대사가 피해자들을 만나서 의견을 청취하고 사과 ▲일본 정부 예산을 통한 피해자 보상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기우다 부장관의 언급은 그동안 협의에서 사사에안 등을 중심으로 논의해온 만큼 이제 한국이 안을 제시하라는 의미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일본이 가해자인 만큼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고 우리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최종 해결책을 일본 측이 제시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견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 정부는 지난 3월 개최된 제7차 국장급 협의 직후부터 "서로 입장만 얘기하는 단계는 넘어섰다. 접점을 향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진전이 있었음을 밝힌 바 있다.
 
박 대통령도 8차 협의 하루 뒤인 지난 6월12일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상당한 진전(considerable progress)이 있었으며, 현재 협상의 마지막 단계(final stage)에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