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교육행정
"국민 65.3%가 교원정년 연장반대"
제민일보
입력 2001-11-28 (수) 13:21:16 | 승인 2001-11-28 (수) 13:21:16 | 최종수정 (수)
우리나라의 국민 10명중 6명 이상이 야당이 추진중인 교원들의 정년연장에 반대한다는 여론 조사결과가 나왔다.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와 인간교육실현 학부모연대는 여론조사기관인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국민 600명, 교사 600명을 각각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교원정년연장에 대해서는 국민 65.3%가 반대했고 교사중 55.2%도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국민중 학부모들은 73.4%가 연장에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교사들의 응답은 직급별로 차이가 심해 평교사는 60.8%, 부장교사는 42.3%가 반대의사를 밝힌 반면, 교장.교감의 반대율은 12.8%에 불과했다.

`정년연장에 대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국민중 56.9%, 교사중 45.6%가 `행사해야 한다"고 답했다.

교원정년의 적정 연령에 대해서는 국민의 43.1%가 `60∼62세"라고 답했고, 이어`57∼59세"는 24.8%, `63∼65세"는 17.3%였다.

반면 교사들중에서는 47.9%가 `60∼62세"라고 응답한데 이어 `63∼65세"는 37.7%, `57∼59세"는 8.9%였다.

이어 `정년연장이 교사 수급난 해결에 도움이 된다"는 항목에는 국민 67.4%, 교사 56%가 각각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교원정년연장이 교사사기진작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국민 34.3%가 `나쁜 영향을 미친다", 32.4%가 `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각각 응답해 비슷했다.

반면 교사중에서는 44.8%가 `좋은 영향을 미친다", 20.3%가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정년연장이 교육의 질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국민중 48.6%, 교사중 62.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학부모단체들은 "이같은 여론조사결과는 국민들 다수가 정년연장에 반대하고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며 "김대중 대통령이 교육공무원법 개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여의도 한나라당사 앞에서 정년연장 반대집회를 개최한데 이어 29일부터는 국회앞과 한나라당사앞 등에서 1인시위를 전개하고 사이버 서명운동에 돌입하는 등 반대투쟁을 벌일 방침이다.(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34:5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