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유엔 "반기문 총장 방북 논의 진행중"…방북 추진 공식 시인유엔 소식통 "구체적 방북일자 계속 논의중…방북 반대압력 없다"
제민일보
입력 2015-11-19 (목) 09:59:31 | 승인 2015-11-19 (목) 10:08:40 | 최종수정 2015-11-19 (목) 09:59:56
   
 
     
 
유엔은 18일(현지시간) 반기문 사무총장의 북한 평양 방문 논의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처음으로 공식 확인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날 낮 뉴욕 유엔본부에서 있은 정례 브리핑에서 "반 총장은 한반도내에 대화 분위기를 조성하고, 평화와 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는 것을 포함한 건설적인 노력을 기꺼이 할 용의가 있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밝혀왔다"고 전제하고 "이런 차원에서 (반총장의 북한 방문) 논의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이 반 총장의 방북 추진이 사실임을 공식으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유엔 대변인은 반 총장이 특정 시점에 방북할 것이라는 보도나 예측이 나올 때마다 "해당 시점에는 방문하지 않는다"고 부인하면서도 방북 여부에 대해 '노 코멘트'로 일관,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이어 유엔 대변인은 "(반 총장의 방북 발표는) 유엔 대변인 또는 관련 유엔 직원 또는 반 총장이 직접 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유엔 쪽 고위 소식통은 "반 총장이 방북을 추진하는 것은 사실이며, 현 시점에서는 '복수의 날짜'(dates)를 놓고 일정을 조율하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 신화통신이 북한 정부의 공식 창구인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반 총장이 오는 23일부터 평양을 방문한다'고 보도한데 대해선 "23일도 '후보 날짜' 가운데 하나였으나 일정이 맞지 않아 선택되지 않은 것일 뿐"이라며 "아울러 조선중앙통신이 공식으로 밝힌 것도 아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특히 이 소식통은 '반 총장의 방북 일정이 지연되는 것이 일부 유엔 회원국들의 반대 압력때문인가'라는 물음에 "전혀 그런 것은 없으며, 순전히 일정 조율상의 문제인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유엔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반 총장이 오는 22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하고 나서 23일 뉴욕으로 돌아왔다가 26일에는 몰라에서 열리는 영연방 정상회의, 28일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 잇따라 참석한다고 일정을 소개했다.
 
아직 방북 일정이 확정될 때까지는 반 총장이 당초 예정된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는 얘기다.
 
앞서 중국 신화통신은 지난 17일 반 총장이 23일부터 약 나흘간의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유엔은 "반 총장이 (23일이 속한) 다음 주에는 북한을 방문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