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소득 대비 의료비 지출 10% 넘으면 빈곤 확률 높아5가구 중 1가구 의료비 지출 소득의 10% 넘어
제민일보
입력 2015-11-20 (금) 09:25:58 | 승인 2015-11-20 (금) 09:31:16
소득 대비 의료비 지출이 10%를 넘는 가구는 빈곤 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양대 의대 예학의학교실 연구진(우경숙·신영전)은 2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의 보건복지전문학술지 '보건사회연구'에 실은 '재난적 의료비 지출이 가구경제에 미치는 영향: 재정적 대응과 빈곤을 중심으로'란 연구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진은 보사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가 공동 시행하는 '한국복지패널' 조사에 2008~2013년 지속적으로 참여한 5천155개 가구를 대상으로 재난적 의료비 지출이 가구의 재정운영과 소비지출, 빈곤에 끼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연구진은 가구의 소득이나 지출에서 의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10%를 넘을 경우를 재난적 의료비로 정의했다.
 
분석결과, 재난적 의료비 발생가구는 2008년 17.0%에서 2009년 16.4%, 2010년 15.8% 등으로 점차 줄어들다가 2011년 16.0%로 반등하고서 2012년 18.1%, 2013년 19.3% 등으로 계속 증가했다.
 
특히 재난적 의료비는 가구의 빈곤상태에 유의한 영향을 줬다.
 
재난적 의료비 발생가구는 그렇지 않은 가구보다 빈곤상태에 있을 확률이 1.423배 높았다.
 
연구진은 "재난적 의료비가 발생한 가구는 의료비 충격을 극복하고자 가족이나 친인척한테서 돈을 빌리거나 과거 가입한 민간의료보험에 기대고, 저축과 다른 소비지출을 줄이는 등의 과정에서 삶의 질이 떨어지고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하지 못하면서 빈곤의 나락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커진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재난적 의료비가 가구에 끼치는 재정적 위험을 억제하려면 건강보험 본인부담금 수준을 낮추고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항목을 줄여 의료 보장성을 확대하는 등 건강보험제도가 사회안전망 구실을 할 수 있도록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건강보험 보장률은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 2009년 65.0%에서 2010년 63.6%, 2011년 63.0%, 2012년 62.5%, 2013년 62.0% 등으로 떨어졌다. 건강보험 보장률은 전체 진료비 중에서 건강보험이 부담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지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의 건강보험 평균 보장률 약 78%에 견줘 낮은 수준이다.
 
건강보험의 보장성이 후퇴하면서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지 못해 환자가 전액 부담해야 하는 비급여 진료비 비율은 매년 늘고 있다. 환자의 비급여 본인부담률은 2009년 13.7%, 2010년 15.8%, 2011년 17.0%, 2012년 17.2%, 2013년 18.0% 등으로 높아졌다. 가계의 의료비 부담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뜻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