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대학가정보
"옛 탐라대 부지 매입, 비리재단 복귀 돕는 것"제주국제대 비리재단 복귀 저지 범도민 운동본부 주장
김동일 기자
입력 2015-11-26 (목) 11:11:07 | 승인 2015-11-26 (목) 11:11:33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옛 탐라대 부지 매입과 관련, 매입 결정은 관련법 위반 및 비리재단 복귀를 돕는 것으로 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국제대 비리재단 복귀 저지 범도민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26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는 옛 탐라대 부지 매입 결정이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을 위반한 것을 인정, 매입시도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운동본부는 "옛 탐라대 부지를 교육용 부지로 제한, 매각을 허가한 관할청이 공유재산 취득을 시도하는 것 자체가 큰 문제"라며 "특히 공유재산심의위원회에서 부지 매입안을 통과시킨 것은 불법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학분쟁조정위원회는 옛 탐라대 부지가 매각될 경우 임시이사 선임 사유가 해소됐다고 판단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옛 탐라대 부지를 매입하는 것은 대학 정성화를 돕는 것이 아닌 비리재단 복귀의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운동본부는 "제주도는 420억원을 투입해 옛 탐라대 부지 매입을 희망한다면 제주국제대를 도립화 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대학의 공공성 확보와 산남북 균형발전에 옛 탐라대 부지를 활용하는 것이 도민혈세를 투입하는 정당성이 확보되는 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가 옛 탐라대 부지 매입을 위해 도민혈세 420억원을 투입하는 것을 강력하게 반대한다"며 "제주도는 매입 시도를 중단하고, 제주도의회는 제주도의 부지매입안을 부결처리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일 기자

김동일 기자  hedi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