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야스쿠니신사 폭발음 직전 CCTV에 찍힌 남성은 한국인…귀국"
제민일보
입력 2015-12-03 (목) 10:14:09 | 승인 2015-12-03 (목) 10:30:58 | 최종수정 2015-12-03 (목) 10:14:27
   
 
     
 
A급 전범이 합사된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에서 최근 폭발음이 발생한 사건은 한국인 소행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교도통신은 이 사건 직전 현장 인근 폐쇄회로(CC) TV에 포착된 남성이 한국인이라고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당시 종이 봉지 또는 주머니로 보이는 물체를 들고 근처에서 움직이는 모습이 CCTV에 찍힌 남성이 한국인이며 그가 이미 한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달 23일 오전 10시께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신사의 남문(南門)에 인접한 남성용 화장실에서 폭발음이 들리고 불에 탄 흔적의 물체가 발견됐다.
 
경찰은 폭발음이 들리기 약 30분 전에 거무스름한 복장에 배낭을 멘 한 남성이 인근 CCTV에 포착된 것을 토대로 조사를 벌였다.
 
남성은 당시 주머니(또는 종이 봉지) 형태의 물체를 들고 사건이 발생한 화장실로 향했으며 이후에 찍힌 영상에서는 이 남성이 그 물체를 지니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온다.
 
그는 남문을 통해 신사를 빠져나갔고 인근의 구단시타(九段下)역 방향으로 가다 지요다구 소재 호텔로 향한 것이 주변 CCTV 분석에서 확인됐다.
 
이 남성은 이후에 한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판명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경찰은 사건이 벌어진 화장실에 남아 있던 물체에서 한글이 기재된 것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경찰 등은 남성용 화장실 개인 용변실 내부 천장에 가로·세로 약 30㎝ 크기의 사각형 구멍이 뚫려 있고 그 안쪽에 금속형 파이프 4개가 묶인 채 놓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파이프 안쪽에는 화약으로 추정되는 가루 형태의 물질이 채워져 있었으며 이 가운데 파이프 3개에 채워져 있던 물질은 연소해 거의 남아 있지 않았다.
 
화장실 바닥에는 기판과 접속돼 있고 도선(리드선)이 달린 디지털식 타이머와 전지 케이스, 건전지 등이 발견됐다.
 
건전지는 한글이 기재된 한국 제품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경시청은 이들 물체가 수제 시한식((時限式) 발화장치이며 작동에는 실패한 것으로 추정하고 구조와 내용물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 마이니치(每日)신문 등 다른 일본 언론도 3일 비슷한 취지의 기사를 싣고 이 남성에 관한 정보를 전했다.
 
보도를 종합하면 문제의 남성은 30세 전후이며 단기 체재 허가를 받아 사건 발생 직전 일본에 입국했고 사건 직후 일본을 떠났다.
 
산케이(産經)신문은 이 남성이 CCTV에 자신의 행동이 노출되는 것을 꺼리는 기색 없이 행동했다며 '아마추어 같은 행동으로 볼 때 야스쿠니신사에 대해 뭔가 생각을 품은 외로운 늑대 형 인물일 가능성이 크다'는 수사 관계자의 판단을 전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