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골프
막판 뒷심 부족…'더 퀸즈' 아쉬운 준우승
김대생 기자
입력 2015-12-06 (일) 18:05:00 | 승인 2015-12-06 (일) 18:09:47 | 최종수정 2015-12-06 (일) 20:49:34
아쉬워하는 이보미와 조윤지(KLPGA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12승2무3패 38점
일본에 3점 뒤져 2위로


태극낭자들이 경기 막판까지 대추격전을 펼쳤지만 첫 우승컵을 일본에게 내줬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팀은 6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 미요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세계 4개 골프 투어 대항전 '더 퀸즈' 최종 3라운드 싱글매치플레이 9경기에서 8승1패를 기록했다. 

이로써 1·2라운드까지 14점에 그쳤던 한국여자대표팀(KLPGA)은 최종성적 12승2무3패(승점38점)를 기록, 13승2무2패(승점41점)의 일본여자대표팀(JLPGA)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더 퀸즈'는 올해 처음 열리는 대회로 KLPGA 투어와 JLPGA 투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호주여자프로골프(ALPG) 투어의 대표 선수들이 펼치는 대항전이다.

포볼과 포섬보다 싱글매치플레이에 강한 한국여자대표팀은 대회 역전을 위해 JLPGA팀과의 맞대결 3경기를 모두 잡았어야 했지만 이날 유일하게 패배를 겪은 조윤지(24·하이원리조트)가 와타나베 아야카(22)에게 18번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1홀 차로 패했다. 이 게임의 승리로 JLPGA팀은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총상금 1억 엔이 걸린 이 대회에서 JLPGA팀은 9명의 선수가 각각 500만 엔씩 모두 4500만 엔의 우승상금을 가져갔고 KLPGA팀은 선수당 300만 엔씩 모두 2700만 엔을 받았다.

한편 대회방식은 1라운드 포볼(2명이 한 조를 이뤄 각자의 공으로 경기), 2라운드 포섬(2명이 한 조를 이뤄 하나의 공으로 경기), 3라운드는 1대1 싱글매치로 진행됐다. 경기당 승리하면 3점이주어지며  무승부시 1점이 각각 부여됐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