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文 "공동창업주 安 탈당, 말이 안돼…분열전대 결단코 못받아"
제민일보
입력 2015-12-08 (화) 14:24:35 | 승인 2015-12-08 (화) 14:27:07 | 최종수정 2015-12-08 (화) 14:27:07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8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칩거에 들어가 탈당을 시사하고 있는 것에 대해 "탈당이라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안 전 대표의 '혁신 전당대회' 요구에 대해 분열을 우려하며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표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혁신전대를 받지 않으면) 탈당할 것처럼 하는 여러 가지가 곤혹스럽고 난감하다"며 "안 전 대표는 우리 당을 만든 일종의 공동창업주다. 대표 물러가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탈당할 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비주류 탈당설에 대해 "공천 불안 때문에,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가 배제된다는 걱정 때문에 탈당한다면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 탈당을 말씀하시는 분들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본다. 그냥 저에 대한 압박용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나갈테면 나가라는 것이 아니라 나가서는 안된다고 호소드리는 것"이라며 자신이 문안박(문·안·박) 공동지도부 구성을 제안한 사실을 상기시킨 후 "저로서는 자존심이 상하는, 크게 내려놓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지금 탈당, 분당은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배수진을 치는 것이지, 결코 선택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생각지 않는다"며 "솔로몬 왕의 판결같은 지혜가 필요한 시기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실 안 전 대표가 요구하는 것은 강도높은 혁신이다.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서는 저도 똑같은 입장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며 "(혁신은) 혼자 하기 힘들다. 제가 썩 잘해내지 못했다 인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 전 대표가 혼자서 해낼 수 있는 일이냐. 그렇게 생각지 않는다"며 "안 전 대표가 대표하던 시절에 새정치, 혁신을 위한 한 걸음이라도 나갔느냐. 의지가 없어서가 아니다. 그만큼 어려운 일이다", "함께 손잡고 하자는 제안을 안 전 대표에게 다시 한 번 드린다"며 안 전 대표의 협력을 재차 호소했다.

이어 "하나가 될 수 있는 길, 단합할 수 있는 길을 제안해 준다면 저도 얼마든지 기득권을 내려놓고 함께 대화를 나누겠다"며 "제가 제안한 것이라 미덥지 못하면 더 미더운 방안을 제시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그는 "이제는 제가 다시 새로운 제안을 내놓을 시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또다른 제안을 갖고 또 논란하고 한다면 그야말로 당의 꼴이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 전 대표가 요구하는 혁신 전대에 대해 "힘을 합쳐서 똘똘 뭉쳐도 내년 총선에서 이길까 말까 그런 상황"이라며 "총선을 앞둔 시기에 서로 대결하고 분열하는 전대를 선택하는 것은 어렵다"고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그러나 경쟁하는 전대로 갈 수밖에 없지 않냐, 전대에서 경쟁으로 끝을 내자는 제안이라면 저는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문 대표는 "당내에서도 대결하자는 것 외에 단합하고 힘을 모을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제시하라는 것"이라며 "대결하자면 저는 제가 갖고 있는 대표 권한으로 어떤 상처를 받더라도 끝까지 뚝심있게 걸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친노(친노무현) 중심의 인사가 이뤄지지 않았냐는 지적에 "대표된 뒤 두 번 인사 동안 친노는 단 한 번도 가깝게 임명하지 못했다"며 "오히려 탕평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 지나쳐 오히려 탕평을 하지 못하고, 친노는 거의 철저히 배제하는 인사를 했던 것이 우리 당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