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행정단신
"국회, 기득권집단 대리인 돼"
정성한 기자
입력 2015-12-08 (화) 17:38:39 | 승인 2015-12-08 (화) 17:48:25 | 최종수정 2015-12-08 (화) 21:05:40

박 대통령, 정기국회 D-1 국무회의 주재
"온통 선거에만 신경쓰는데, 선택하는 것은 국민"

박근혜 대통령이 19대 마지막 정기국회 회기 종료를 앞두고 "국회가 명분과 이념의 프레임에 갇힌 채 기득권 집단의 대리인이 돼 청년들의 희망을 볼모로 잡고 있는 동안 우리 청년들의 고통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 "국회가 말로는 일자리 창출을 외치면서도 행동은 정반대로 해 노동개혁 입법을 무산시킨다면 국민의 열망은 실망과 분노가 되어 되돌아올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이제 19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국회가 내일 종료된다"며 "여야가 즉시 논의를 시작키로 했던 노동개혁 법안은 여야합의 후 일주일이 다 될 때까지 논의에 진전이 없다. 정기국회 내에 처리하기로 약속했던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기업활력제고법, 테러방지법, 북한인권법도 여전히 상임위에 계류가 돼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지금 전국의 청년들은 일자리 문제를 해결해 달라면서 노동개혁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간절히 요구하고 있다"며 "이제 우리 정치권도 당리당략적인 것은 좀 내려놓고 이렇게 우리 국민의 삶을 위하고 희망과 일자리를 만드는 일에 나서주길 대통령으로서 호소드린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정치권에서 온통 선거에만 신경 쓰고 있는데 우리 정치권의 이런 모습을 국민이 지켜보고 있고, 선거에서 선택을 하는 것도 우리 국민이 아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이 국회가 도대체 누구를 위한 국회인가"라며 "이제 정기국회가 하루밖에 안 남았는데 하루만이라도 정치적 논란을 내려놓고 국민을 위해 여야가 처리하기로 약속한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주실 것을 다시한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