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골프
박성현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축포
김대생 기자
입력 2015-12-13 (일) 18:01:29 | 승인 2015-12-13 (일) 18:04:20 | 최종수정 2015-12-13 (일) 18:04:20

KLPGA 2016시즌 현대차 오픈, 17언더파 최저타 1위

박성현(22·넵스)이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디펜딩 챔피언을 꺾고 2016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박성현은 13일 중국 하이커우의 미션힐스 골프클럽 블랙스톤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현대차 중국여자오픈(총상금 55만달러) 마지막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박성현은 최종합계 17언더파 199타로 2위 김효주(20·롯데, 15언더파 201타)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 상금 11만 달러를 받았다. 

특히 2015시즌 3승을 거두며 상금랭킹 2위에 오른 박성현은 이날 대회 최저타 우승(54홀)으로 KLPGA 투어 개인 통산 4승과 함께 기분 좋은 새 시즌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최종라운드에서 김효주에 두 타를 앞서며 출발한 박성현은 전반에  선두를 김효주에게 내주며 다소 주춤했다.  5번홀(파3)에서 김효주와 공동 선두에 랭크됐다가 10번홀(파4)에서는 김효주에 3타차까지 뒤지는 불운을 맛봤다. 

하지만 이날 승부의 운명은 12번 홀에서 갈렸다. 김효주가 12번 홀 티샷이 아웃오브바운드가 되면서 통한의 더블보기로 무너지자 박성현은 파로 깔끔히 마무리하며 승부를 1타차로 좁혔다. 

이어 박성현은 14번홀(파4)에서 1타를 더 줄여 다시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고 15번홀(파3)에서 티샷을 홀컵 가까이에 붙여 버디로 마무리, 보기에 그친 김효주에 2타차로 앞서 나갔다. 상승세를 탄 박성현은 17번홀(파4)에서 버디를 보태며 사실상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이밖에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여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장수연(21·롯데)이 3위를 차지했다. 또 2015시즌 KLPGA 투어 대상과 상금, 다승왕, 평균 타수 부문 1위 등을 휩쓴 전인지(21·하이트진로)는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로 4위에 올랐다.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드림투어(2부투어) 상금왕 박지연(20)은 최종합계 8언더파 208타를 기록하며 안송이(25·KB금융그룹), 박결(19·NH투자증권) 등과 함께 공동 5위를 차지했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