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연예 라이프
초미세먼지농도 높으면 '급성심정지 발생' 증가
제민일보
입력 2015-12-16 (수) 09:28:22 | 승인 2015-12-16 (수) 09:29:05 | 최종수정 2015-12-16 (수) 09:29:05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을수록 급성심정지 발생률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 나왔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오세일 교수팀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10μg/㎥ 높을수록 급성심정지(急性心停止) 발생률이 1.3%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또한 국내 환경 기준인 일평균 50μg/㎥ 이상인 날은 10μg/㎥ 이하인 날에 비해 급성심정지 발생률이 13%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러한 연구 결과를 '국제심장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Cardi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제1저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강시혁 전임의)  

최근 중국발 스모그로 국내에서도 대기오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대기오염의 주범인 초미세먼지가 호흡기 질환에 악영향을 준다고 알려졌지만, 이번 연구에 따르면 급성심정지에도 나쁜 영향을 준다는 것이 확인됐다. 

급성심정지는 심장 박동이 중지하여 사망에 이르는 상태로, 심장질환 자뿐만 아니라 평소 건강한 사람에게도 갑자기 올 수 있다. 

연구팀은 2006~2013년 서울에서 발생한 급성심정지 2만1509건을 당일 초미세먼지 농도와 함께 분석했다. 그 결과 초미세먼지 농도가 10μg/㎥ 증가할수록 급성심정지가 1.3% 늘었다. 각종 대기오염 물질 중에서도 초미세먼지가 급성심정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는데,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당일보다는 1~2일 후에 위험률이 가장 높았다.  

여성보다는 남성이, 젊은 사람보다는 60세 이상의 고령 인구가, 정상인 보다는 고혈압, 당뇨 등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이 초미세먼지에 따른 위험률이 높았다.  

연구팀은 국내 초미세먼지 환경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초미세먼지 환경기준을 연평균 25μg/㎥, 일평균 50μg/㎥로 삼고 있다. 즉 초미세먼지 농도가 50μg/㎥ 이하인 날은 대기오염 수준을 '보통'으로 본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인 연평균 10μg/㎥, 미국의 환경 기준인 연평균 12μg/㎥ 보다도 높다.  

연구팀에 따르면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0μg/㎥ 이상인 날은 10μg/㎥ 이하인 날에 비해 급성심정지 발생률이 무려 13%나 증가했다. 심지어 10~15μg/㎥ 로 '안전'하다고 생각되는 농도에서도 급성 심정지 위험이 10μg/㎥ 이하에 비해 높았다.  

오세일 교수는 "초미세먼지는 지름이 2.5μm(마이크로미터, 1μm=1000분의 1mm) 미만의 초미세 먼지입자이기 때문에 호흡기 뿐 아니라 혈관으로도 흡수되어 뇌졸중이나 심장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번 연구는 서울에서 발생한 급성심정지 자료를 체계적으로 분석한 것으로, 지금까지 국제 학계에 보고된 관련 연구 중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급성심정지는 발생 시간과 방식을 예측하기 어렵고 전조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전조증상이 있더라도 짧은 전조증상 후에 발생한다. 국내에서는 연간 2만5000에서 3만건이 발생하는 가장 흔한 사망원인 중 하나다.  

국내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가 5천명 수준임을 볼 때 5~6배나 많은 수치다. 급성심정지의 주요 원인으로는 급성심근경색을 포함한 관상동맥질환이 있으며, 부정맥, 심부전 등 각종 심장질환의 최초 증상으로 발현할 수 있다. 쿠키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