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김현수, FA자격 최초 메이저리그 입성
김대생 기자
입력 2015-12-17 (목) 17:14:40 | 승인 2015-12-17 (목) 17:22:52 | 최종수정 2015-12-17 (목) 17:15:36

2년 700만 달러 볼티모어 입단...메디컬테스트만 남겨둬

김현수(27)가 한국프로야구에서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미국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첫 번째 선수가 된다. 

미국 언론들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김현수가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들 매체는 "한국 외야수 김현수가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입단 합의했다. 메디컬 테스트가 끝나면 계약이 성사된다"고 보도했다. 계약조건은 연봉 350만 달러 2년 총액 700만 달러라고 밝혔다. 

김현수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극비리에 미국 워싱턴D.C.로 출국했으며 메디컬테스트만 통과하면 FA자격 선수 가운데 메이저리그로 진출한 최초의 선수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한국선수로는 지난 2013년 12월 류현진(LA 다저스), 2015년 1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 11월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 등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선수들은 모두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미국 땅을 밟았다. 

올 시즌을 마치고 FA자격을 갖춘 김현수는 프리미어12가 끝난 후 메이저리그 진출의사를 밝힌바 있다. 특히 왼손 야수 보강을 노리던 볼티모어가 2년간 연봉 300-400만 달러 규모의 계약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등 다른 구단들의 영입 경쟁이 시작된 가운데 볼티모어는 매니 마차도, 애덤 존스 등 우타자 중심에서 좌타자 김현수의 영입으로 외야수 조합을 마쳤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