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감귤
올해 비상품감귤 처리 '설상가상'
강승남 기자
입력 2015-12-20 (일) 20:42:26 | 승인 2015-12-20 (일) 20:42:51 | 최종수정 2015-12-20 (일) 20:42:44

도, 5월 보전금 중단…반발 의식해 단계적 폐지
저급품 증가 시장격리 2만→4만t…땜질처방 비판

제주도가 올해산 비상품감귤 처리계획에 대한 정책을 수시로 바꾸면서 농가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제주도는 수급조절을 통한 올해산 노지감귤의 가격안정을 위해 저급품 감귤 시장 격리 물량을 최대 4만t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도는 당초 32억원을 투입, 2만t을 수상선별(산지폐기)을 통해 우선 시장격리한 후 가격추이 등 상황에 따라 추가적으로 물량을 확대할 방침이었지만, 지난 18일 대책회의에서 4만t까지 늘려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하지만 제주도가 비상품감귤 처리계획을 수시로 변경하면서 농가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도는 지난 5월 가공용감귤 수매보전금 지원 중단 방침을 발표했지만 농가에서 반발하자 7월 '의견을 더 수렴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이후 지난 8월 감귤혁신 5개년 계획을 발표하면서 '농가 선택'에 따라 가공용감귤 수매보전금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것을 원칙으로 정했지만 구체적인 시행시기는 정하지 않았다.

또 올해산 노지감귤 출하를 앞두고 가공용감귤 수매보전금 지원 물량은 8만t으로 한정하면서 가공용감귤 수매 적체현상의 원인이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게다가 이번에 사실상 비상품감귤 처리 방안으로 선택한 '산지폐기'물량도 2만t에서 다시 4만t으로 확대키로 검토하는 등 '땜질처방'을 초래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노지감귤 수확기에 비날씨가 이어지면서 부피과·부패과 등 저급품 감귤 발생이 증가해 시장격리가 필요하다"며 "2만t을 우선 시장격리한 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2만t을 추가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