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대학가정보
"한일 정부의 졸속 야합 합의문 즉각 폐기하라"제주평화나비, 30일 기자회견 열고 합의문 폐기 촉구
김동일 기자
입력 2015-12-30 (수) 14:32:43 | 승인 2015-12-30 (수) 14:33:47 | 최종수정 2015-12-30 (수) 17:23:25
제주평화나비는 30일 방일리공원 평화광장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안 즉각 폐기를 촉구했다. 김동일 기자

제주지역 대학생들이 한·일 정부가 발표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문에 대해 강한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제주평화나비는 30일 방일리공원 평화광장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굴욕 합의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요구를 단 한 줄도 담아내지 않은 졸속적이고 야합적인 합의안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의 그 어떤 결과도 용납할 수 없다”며 “일본군 위안부 범죄에 대한 진상규명과 역사교육 등 재발방지 조치는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일본의 평화비 철거 요구를 받아들인 정부의 외교행태는 굴욕적이고 무책임한 일”이라며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비는 어떠한 협상의 조건과 수단이 돼선 안된다”고 못 박았다.

이들은 “정부는 피해자 및 관련단체의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합의를 통보하는 행위를 즉시 중단하고 피해자에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일본 정부는 국가적·법적 책임을 명확히 인정하고 총리의 공식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평화와 인권의 상징인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비 철거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며 “우리 대학생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때 까지 시민사회와의 연대를 바탕으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일 기자  kd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