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한국 곰-일본 매 "한판 붙자"
김대생 기자
입력 2015-12-30 (수) 17:36:34 | 승인 2015-12-30 (수) 18:00:44 | 최종수정 2015-12-31 (수) 19:06:49

두산 베어스 vs 소프트뱅크 호크스 대결
미야자키 야구게임 내년 2월 23일 개막


올 시즌 한국시리즈 챔피언 두산 베어스가  일본 프로야구 챔피언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내년 정규시즌에 앞서 한판 대결을 펼친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30일 "한국의 두산 베어스를 비롯한 일본 야구 5개 팀이 일본 미야자키시관광협회가 내년 2월 23일부터 28일까지 미야자키에서 개최하는 '2016 미야자키 야구게임'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전지훈련을 실시할 두산 베어즈는 소프트뱅크를 비롯해 지바롯데 마린스, 세이부 라이온스, 오릭스 버펄로스, 라쿠텐 골든이글스 등이 대회 참가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내년 1월15일 호주 시드니로 스프링캠프를 떠나는 두산 베어스는 1차 캠프를 마치고 2월 중순 일본 미야자키에 2차 캠프를 차릴 계획이다. 

두산 베어스는 이 대회에 출전해 2월 23일 산마니노 구장에사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첫 경기를 치른 후 이어 24일 아이비 스타디움에서 소프트뱅크와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이에 따라 14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두산 베어스가 2연패를 달성한 일본시리즈 챔피언 소프트뱅크의 맞대결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어 두산은 25일 소켄구장에서 오릭스와 3차전을, 27일 오크라가하마구장으로 자리을 옮겨 라쿠텐과 4차전을 치르며 28일 다이오다니구장에서 지바롯데와 마지막 대결을 가진다. 

이번 대회를 마친 두산 베이스는 3월 4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전통적으로 미야자키 캠프를 고수하고 있는 두산 베어스는 연습경기 위주의 2차 캠프인 만큼 일본 구단들을 상대로 경험을 쌓아 내년 3월 시범경기와 4월 정규시즌을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