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감귤
감귤농가 "감귤 시장격리 물량 확대된 것 맞나요"
김지석 기자
입력 2016-01-04 (월) 18:48:13 | 승인 2016-01-04 (월) 18:50:04 | 최종수정 2016-01-04 (월) 18:50:04

저급품 시장격리사업 물량 추가 신청 제각각 혼선
지난해 이미 사업물량 4만t 넘어서 추가 신청 미미

"저급품 감귤 시장격리 물량이 확대됐다고는 하는 데 신청을 할 수 없어 답답합니다"

제주도가 저급품감귤 시장유통 차단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시장격리사업에 대한 혼선이 가중되고 있다.

이는 최근 저급품감귤 시장격리 추가물량이 확대되면서 추가 신청을 받는 농협이 있는 반면 신청을 받지 않고 있는 농협이 있는 등 지역농협마다 구심점 없이 제각각 추진되고 있기 때문이다. 

4일 제주도와 일선 지역농협 등에 따르면 노지감귤가격 하락으로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자 지난해 12월 15일부터 저급품감귤 시장유통 차단을 위해 감귤 2만t(농협 1만6000t·상인 4000t)을 시장 격리한 데 이어 시장격리 물량 2만t을 추가 확대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28일 현재 신청물량이 4만3000t으로 총 물량 4만t을 이미 넘어서면서 대부분의 농협에서는 추가 신청을 받지 않고 있다.

때문에 1차 시장격리사업에 신청을 못해 사업 확대만을 기다리던 농가들은 신청을 못해 불만으로 이어지고 있다.

감귤 수확으로 시간을 내지 못해 1차 신청을 하지 못한 오모씨(42)는 "저급품 감귤 시장격리 사업 물량이 확대 됐다고 해서 신청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며 "이에 농협을 수시로 찾아가 문의했지만 신청이 마감됐고, 추가 신청은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시장격리 사업 물량이 확대 된 것이 맞는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일선 지역농협 관계자는 "1차 신청 물량이 이미 계획 물량을 넘어서 추가 신청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며 "추가 신청에 대한 농가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가공용 물량으로 보내는 등 저급품 감귤이 유통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