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골프
골프신동 가르시아, 네드뱅크골프 우승
제민일보
입력 2001-12-03 (월) 20:20:41 | 승인 2001-12-03 (월) 20:20:41 | 최종수정 (월)
스페인의 골프 신동 세르히오 가르시아(21)가 네드 뱅크골프챌린지(총상금 406만달러) 최연소 챔피언이 됐다.

가르시아는 3일(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시티의 개리 플레이어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연장 첫 홀인 16번홀(파3)에서 6m짜리 칩샷을 그대로 컵에 집어넣으며 버디를 낚아 어니 엘스(남아공)를 꺾고 우승했다.

가르시아는 세계 골프대회 가운데 최고액의 우승상금 200만달러를 차지했다.

단 12명의 선수만 초청해 치르는 이 대회에서 가르시아는 선두 엘스에 6타나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섰으나 9언더파 63타를 몰아치며 3타를 줄이는데 그친 엘스와 합계 20언더파 268타로 동타를 이룬 뒤 연장전에서 덜미를 잡았다.

엘스는 다 잡았던 우승을 놓치며 대회 3연패에 실패했다.

노장 베른하르트 랑거(독일)는 이날 3언더파 69타를 쳐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단독3위에 올랐고 마이크 위어(캐나다·272타),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275타) 등이 4·5위가 됐다.<연합>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32:5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