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프로야구 홈플레이트 충돌 규정 신설
김대생 기자
입력 2016-01-07 (목) 18:46:06 | 승인 2016-01-07 (목) 18:46:58 | 최종수정 2016-01-07 (목) 18:46:58

올 시즌 시범경기부터 적용...합의 판정 기회 2회로 확대

올해 프로야구경기에서 홈플레이트 충돌 규정 신설 등 합의 판정 기회가 2회로 확대 추진된다. 

한국야구위원회는(KBO)는 지난 5일 규칙위원회를 열고 홈플레이트에서의 충돌 방지 규칙을 신설하고 합의판정 기회를 두 번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규정을 변경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개정 사항은 올해 시범경기부터 적용되며 선수의 부상을 방지하는 '홈플레이트 충돌' 관련 규칙의 신설이 가잘 눈에 띤다. 

이에 앞으로는 득점을 위해 홈으로 들어오는 주자는 포수(혹은 홈에서 수비하는 다른 선수)와 접촉할 목적으로 자신의 직선 주로에서 이탈할 수 없고 피할 수 있는 충돌을 시도해서는 안 된다.  주자가 이런 방식으로 접촉을 시도하는 경우 심판은 홈 커버 선수의 포구 여부와 관계없이 해당 주자에게 아웃을 선언한다. 다만 주자가 적절한 방법으로 슬라이딩해서 홈으로 들어오는 경우 해당하지 않는다.

특히 포수도 자신이 공을 갖고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득점을 시도하는 주자의 주로를 막을 수 없으며 이를 지키지 않을 때 심판은 주자에게 세이프를 선언한다.

이밖에 지난해 최초 합의판정 신청 후 심판의 최초 판정이 번복될 경우 합의판정 기회가 1회 추가 부여됐지만 앞으로는 심판 판정 번복 여부와 관계없이 2회의 기회가 주어진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