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감귤
유통비 부담 가중 감귤 팔수록 손해
고 미 기자
입력 2016-01-10 (일) 12:50:06 | 승인 2016-01-10 (일) 12:51:48 | 최종수정 2016-01-10 (일) 20:56:54

한은 제주본부 분석 결과 2014년산 대비 2015년산 피해 커
물류시스템 개선 등 비용 절감 제안…인건비 등 상승 부담↑

수급불균형과 이상기후, 시장개방 등의 위기와 직면한 제주 감귤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산지격리' '가격 보조' 등 단기 처방 외에 물류 시스템 개선을 서둘러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일 한국은행 제주본부의 '노지감귤의 평균 생산비용 추정 및 대응방향'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제주 노지감귤 생산비용(2014년 기준)은 10㎏에 1만1684원으로 나타났다. 2014년산 노지감귤 평균 도매가격(10㎏)이 1만 886원인 점을 감안하면 10㎏ 경락 때 798원 손해를 본 셈이다.

이 가운데 유통비가 39.6%(4626원)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자가노동비 및 자본용역비 32.9%(3846원), 비료·농약 등 중간투입비용이 27.5%(3212원)로 집계됐다.

2015년산(2015년 10~12월 평균) 역시 사정은 비슷하다. 지난 7.8일 평균 경락가격은 각각 8900원, 8800원을 기록하는 등 고전하고 있는 등  최악의 '감귤대란'을 겪었던 2007년산(7101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생산비용 항목에 변화가 없다는 전제 아래 1월 들어 평균 경락가격(1만 555원)을 반영할 때 농가 손해는 10㎏당 1126원까지 늘어난다.

이들 농가 위기를 해결하는 방안으로는 한은 제주본부는 가격 보조를 통한 '소득 보전'을 제시했다. 외부 요인에 대한 중장기 대책으로는 '물류시스템 개선'을 지목했다.

2015년산의 경우 생산량 감소와 더불어 가격까지 떨어지며 감귤 조수입 하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사실상 인건비 부담까지 커지면서 실제 농가가 입는 손실이 커질 수밖에 없는 등 단편적 비용 보전 효과는 미미할 수밖에 없다.

한은 제주본부 관계자는 "토지 가격 상승으로 자본 용역비는 전년대비 늘어났으나 중간투입비나 자가노동비는 고정화되는 추세"라며 "비용부담이 큰 물류시스템을 개선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제안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감귤귀신 2016-01-11 07:45:03

    출하하면 손해지만 출하 안하면 더 손해고, 안따면 나무가 죽고
    그래서 조생귤의 자동수급조절.
    조생귤 품종갱신이나, 폐원등 면적을 줄여야 다같이산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