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금융/보험
신규 계좌 개설 때 서류 부담 줄어든다
고 미 기자
입력 2016-02-06 (토) 14:49:33 | 승인 2016-02-06 (토) 14:49:58 | 최종수정 2016-02-10 (토) 14:25:43

불법차명거래 금지설명만으로 실명확인서 제출 면제

은행에서 계좌를 새로 개설할 때 매번 같은 내용으로 작성해야 했던 서류 부담이 줄어든다.

6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최근 신규 계좌를 개설할 때 불법차명거래금지 내용을 설명하는 것만으로 실명확인서 제출을 갈음하는 내용의 유권해석을 내렸다.

그 동안은 계좌를 새로 개설하기 위해서는 같은 내용의 확인서를 매번 작성해 제출해야만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신규계좌 개설 신청서식서에 불법차명거래금지에 대한 설명 문구가 들어있거나, 거래자에게 이를 설명하는 내용이 회사 내규에 들어있는 경우 확인서를 받지 않아도 계좌를 개설할 수 있게 됐다.

금융위는 또 온라인이나 모바일 환경에서 일회용 비밀번호 등 보안매체 없이도 보험료나 보험이자를 납부할 수 있도록 했다.

공인인증서 등으로 본인 확인이 가능하고 보험사 지정계좌로 입금계좌가 지정돼 있으면, 이체 과정에서의 금융사고 발생 위험이 없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