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코스닥 '패닉', 장중 600선 붕괴…거래 일시정지
제민일보
입력 2016-02-12 (금) 12:19:01 | 승인 2016-02-12 (금) 12:21:49 | 최종수정 2016-02-12 (금) 13:33:36
증시 동반하락
12일 오전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연일 하락세를 보이며 코스피는 1,840선 마저 깨진 가운데 코스닥은 30포인트 이상 하락 4.65%이상 떨어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이드카·서킷브레이커 발동.

코스닥이 12일 대내외 악재로 8% 넘게 급락해 장중 600선이 무너졌다.

이날 낮 12시 현재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52.94포인트(8.17%) 떨어진 594.75를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8.36포인트(1.29%) 내린 639.33에 출발해 낙폭을 점차 키우며 오전 11시50분을 넘어서며 힘없이 600선마저 내줬다.

장중 8% 넘게 급락하면서 코스닥시장에서 올해 첫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다. 서킷브레이커는 주식시장에서 주가가 갑자기 급락할 때 시장에 미치는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주식매매를 일시 정지하는 제도다.

서킷브레이커로 발동시점부터 20분간 거래가 중지되며 이후 10분간 동시호가 단일가 매매가 이뤄진다.

이날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주도 줄줄이 하락세다.

코스닥 대장주인 셀트리온[068270]이 12.81% 하락한 것을 비롯해 시가총액 상위 1∼10위 종목들이 4∼14%대의 낙폭을 보이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27억원과 242억원 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고 있다.

개인은 852억원 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방어에 나섰지만, 역부족인 모습이다.

배성영 현대증권 연구원은 "코스닥은 연초 헬스케어 섹터의 강세에 힘입어 코스피보다 강한 흐름을 이어갔으나, 전 세계 시장이 불안해지다 보니 단번에 급락세로 전환했다"고 지적했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