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개성공단기업협회 "실질 피해보상 필요…공단 되살려야"
제민일보
입력 2016-02-12 (금) 13:44:44 | 승인 2016-02-12 (금) 13:47:04 | 최종수정 2016-02-12 (금) 13:48:07
대책 논의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개성공단 기업협회 비상총회에 참석해 임원단과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2일 공단 폐쇄와 관련해 남한 정부의 실질적인 피해 보상을 촉구하고 남북 양측에 공단을 되살리라고 호소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이날 오후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성공단 전면중단 관련 비상총회를 한 후 결의문에서 "정부의 후속 대책으로 기업의 실질적인 피해 보상이 이뤄지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양 정부는 남북 경협과 평화공존의 상징인 개성공단을 되살릴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정부의 엄중한 상황인식을 이해하지만 전시상황도 아닌 상태에서 군사작전 하듯 설 연휴에 개성공단 전면 중단을 결정한 것은 부당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른 기업 피해에 대해 모든 책임이 정부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협회는 "정부는 '피해 지원'이라고 하지만 우리는 '피해 보상'이라고 분명히 말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양 정부는 입주기업의 생존을 위해 원·부자재, 완·반제품 등의 반출을 할 수 있도록 기업대표단의 방북을 허용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순식간에 일터를 잃은 공단 종사자의 재취업 및 생계마련 대책을 신속히 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