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교단일기
윗세오름이 준 선물
제민일보
입력 2001-12-06 (목) 21:36:26 | 승인 2001-12-06 (목) 21:36:26 | 최종수정 (목)
 지난 10월 25일! 우리 학교로서는 잊을 수 없는 추억의 날로 새겨질 거야.

 "학부모와 함께 하는 윗세오름 탐사"

 이런 주제를 내걸고 동광 가족(어린이, 부모님 그리고 선생님)은 한마음 되어 한라산으로 향했지. 단순한 오름 등반이 아니라 한라산 흙 나르기 행사에 동광 가족들의 땀방울을 모아보겠다는 의지가 모여 실시하게 된 것이기에 더욱 귀한 행사였음은 말할 필요도 없겠지?

 그 전날 까지 불던 바람은 어디로 꽁꽁 숨었는지 금빛 햇살만이 우리의 산행과 함께 하려고 아침부터 운동장에서 서성이고 있는 게 아니겠어?

 부모님과 선생님을 등산 도우미로 하여 어리목 입구에서 배부 받은 흙가방을 짊어지고 윗세오름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지. 

 숨을 할딱이면서도 반드시 정상을 밟고 말겠다며 다부진 각오로 땀을 훔치는 아이들, 서로 손을 꼭 잡고 우정을 과시하는 아이들, 오이를 서로 나눠 먹으며 피로를 달래는 모습들….

 이 모든 것들이 한라산을 배경으로 연출되는 멋진 장면이었지.

 숲 터널을 통과할 때까지 몇 차례 휴식을 취하면서 진달래 동산에 도착하자 어디서 달려왔는지 상쾌한 바람이 우리의 얼굴을 간질여 주었어. 이에 뒤질세라 키 작은 잡목들도 바람에 맞춰 춤까지 추며 우리를 환영해 주었지. 어서 오라고. 힘내라고 말이야.

 빼곡히 박힌 자갈들 때문에 넘어지는 아이들도 하나, 둘 생겨나서 애를 먹었지만 그런 방해물이 우리의 길을 막기엔 어림없었지. 우린 이미 정상을 꿈꾸며 한 마음으로 똘똘 뭉쳐있었거든.

 2시간 30여분 만에 드디어 해발 1700고지인 윗세오름에 도착했어.

 한라산 백록담의 경관을 이야기 할 때 최고로 친다는 윗세오름, 주변 경관이 빼어나다는 윗세오름 말이야.

 우리 어린 승리자들의 "야호" 함성소리 속에 산이 주는 성취감이란 선물도 겸허하게 받아들였어.

 특히 산이 내뿜는 푸근함에 함빡 젖어보는 그 느낌이란!

 붉은 속살을 드러낸 한라산을 보면서 안타까움이 켜켜이 쌓였지만 힘들게 가져온 흙 배낭을 한 곳에 모으는 광경을 바라볼 땐 감동이 강물처럼 출렁거렸어. 머지않아 윗세오름이 제 모습을 되찾으리라는 확신이 생겼기 때문일 거야. 분명 이 아이들은 제주의 오름, 아니 제주의 자연을 지키고 가꿔나갈 환경 지킴이 임에 틀림이 없다는 믿음도 고개를 들더군.

 산행이 힘들다는 건 누구도 부인하지 않겠지. 하지만 우리는 걷고 또 걸으면서 고통을 담기보다는 인내심과 환경 체험의 장에서 우리만이 배울 수 있는 많은 것들을 얻어갈 수 있었어. 환경을 지켜나가려는 조그만 시작을 열었고 내가 아닌 사람들을 내 안에 넣어 배려할 줄 알게 되었으며 무엇보다도 나를 이기는 법을 터득했어. 

 친구의 몫까지 2개의 흙 배낭을 짊어지고도 불평 한마디 흘리지 않는 그런 베풂의 아름다움을 지닌 아이들, 그리고 기꺼이 도우미 역할을 맡아주신 부모님들과 함께 한 오늘의 산행은 잊지 못 할거야, 언제까지나.

 산을 등지고 돌아오는 우리 행렬에 대고 윗세오름이 이렇게 속삭이는 것 같았어.

 환경을 사랑하는 동광 가족의 가을 나들이는 정말 멋졌어.<안희숙·동광교 교사>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31:1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