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카톡으로 전기요금 낸다…'카카오페이 청구서' 출시
제민일보
입력 2016-02-19 (금) 09:13:17 | 승인 2016-02-19 (금) 09:19:43 | 최종수정 2016-02-19 (금) 11:31:45

앞으로는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을 이용해 전기요금 청구서를 받아보고 카카오페이로 요금을 낼 수 있다.

카카오[035720]는 모바일 메신저 기반 전자고지결제 (EBPP) 서비스인 '카카오페이 청구서'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모바일 메신저를 이용한 요금 청구 및 납부 서비스는 세계 최초라고 카카오는 전했다.

1호 제휴사로는 한국전력공사가 참여한다. 한전 고객은 이날부터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청구서를 이용하면 추가 요금부과나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카카오톡 알림을 통해 고지서를 월별로 간편하게 관리하고 카카오페이로 바로 낼 수 있다.

청구 기관과 회사는 편리한 서비스 제공으로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이는 동시에 우편 청구서 제작 및 발송 때 발생하던 기존 비용보다 훨씬 저렴하게 요금을 청구할 수 있다.

고객은 카카오톡에서 '더보기→카카오페이→청구서' 순서로 들어가 서비스 가입 후 고지 신청을 하면 된다.

청구서 서비스 내에서 또는 자동 수신되는 TMS 메시지로 고지서를 열람할 수 있다.

열람 메뉴에서는 청구·납부 내역 및 월별 사용 내역을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고 납부기한 만료 이틀 전에 발송되는 임박 알림 메시지를 활용하면 연체를 막는 데 도움이 된다.

요금을 내려면 카카오페이 내에서 또는 카카오톡으로 받은 고지서에서 카드 등록 및 사용 카드 선택 후 '납부하기' 버튼을 눌러 결제하면 된다.

종이 고지서를 받아보는 고객도 서비스 메인 화면에서 'QR납부' 선택 후 종이 고지서에 인쇄된 QR코드를 스캔하면 카카오페이로 결제할 수 있다.

카카오는 한전을 시작으로 통신요금, 가스요금 등을 추가해 청구서 서비스를 계속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류영준 카카오 핀테크사업총괄 부사장은 "카카오톡과 결합한 카카오페이로 각종 고지서 관리 및 요금 납부를 쉽고 안전하게 할 수 있어 이용 고객과 청구 기관 모두에게 만족도 높은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이번 청구서 서비스를 포함해 카드 간편결제, 카드 자동결제, 휴대전화 간편결제, 멤버십 등 총 5개의 핀테크 서비스를 카카오페이에서 제공한다. 현재 카카오페이 가입자는 700만명, 카드 간편결제 가맹점 수는 570여곳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