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증권/부동산
불 붙은 '집값' 주거용 건축 붐 후끈
고 미 기자
입력 2016-03-09 (수) 17:31:08 | 승인 2016-03-09 (수) 17:34:55 | 최종수정 2016-03-09 (수) 17:34:52

지난해 주거용 건축허가 전년 대비 갑절 늘어
멸실 11배 신축…아파트 부담 다세대 수요 ↑

거침없는 '집 값'상승세에 주거용 건축 허가도 불이 붙었다.

9일 국토교통부의 2015년도 건축 인허가 면적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제주 지역 주거용 건축허가 규모는 8170동.199만5459.2㎡로 전년 4090동.105만52.4㎡와 비교해 갑절 가까이 늘었다.

지난해 제주 전축 건축허가 동수가 1만2224동으로 전년(7938동)대비 53.9% 증가하는데 주거용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 지난해 전체 멸실 건축물 1174동(12만445.1㎡) 중 62.09%(729동.4만5312.5㎡)가 주거용이었지만 이의 11배가 넘는 '새 집'이 시장이 쏟아진 셈이다. 

가격 고공행진으로 부담이 커진 아파트 풍선효과가 뚜렷했다.

2014년만 하더라도 160동.8만7732㎡이던 다세대주택 착공면적이 지난해만 450동,25만34367.7㎡로 3배 가까이 몸집을 불렸다. 아파트도 153동(46만70.4㎡)로 전년(86동.29만4182.7㎡) 규모를 가볍게 넘기는 등 꾸준한 인기를 확인했다.

단독주택 건축도 활발했다. 지난해만 5727동(56만7344.1㎡)가 건축 허가를 받는 등 전년(2593동.25만3632.0㎡)에 비해 갑절 이상 증가했다.

이는 제주이주 열풍과 주택시장 과열 현상으로 인한 연쇄 현상으로 해석되고 있다.

지난해 제주지역 주택거래량은 총 1만9910호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년 1만5974호에 비해 24.6%나 늘었다.

아파트 거래량이 전체 43.4%(8645호)나 됐지만 투자수요로 인한 가격 상승으로 서민 주거 부담 요인이 됐다.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2014년 1억5331만원에서 지난해 2억2835만원으로 1년 사이 48.9%(7504만원)가 뛰었다. 덩달아 높아진 전.연세 가격에 아파트로 쏠렸던 수요가 다세대주택 등으로 흘러가는 현상이 나타났고 이에 편승해 단독주택을 다세대주택으로 전환하는 사례도 늘었다는 설명이다.

실제 지난해만 단독주택 112동이 '다세대주택'으로 바뀌었다. 이는 고스란히 건설경기로 이어졌다. 지난해 대한건설협회 제주특별자치도회 회원사가 신규 도급한 공사(622건.1조1250억9600만원) 중 민간 부문은 전년대비 83.0%나 증가하며 전체 70% 수준(455건.7987억원)을 차지했다.

이들 분위기는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주택산업연구원의 전국주택사업환경지수 조사에서 제주만 전국에서 유일하게 기준(=100)을 상회한 105.3을 기록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