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첫 안타 김현수 "아직 보여줄 게 더 많다"
제민일보
입력 2016-03-11 (금) 10:18:23 | 승인 2016-03-11 (금) 10:21:56 | 최종수정 2016-03-11 (금) 10:19:46

오랜 침묵을 깨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첫 안타를 신고한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아직 보여줄 게 더 많다"고 더 큰 각오를 다졌다.

김현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의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시범경기에서 1-4로 뒤진 7회말 유격수 내야안타를 쳤다.

시범경기 24타수만에 나온 첫 안타다. 김현수는 전날까지 21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며 속을 끓였다.

하지만 이날 안타로 첫 타점도 올렸다. 앞서 4회말에는 몸에 맞는 공으로 첫 출루를 기록하기도 했다.

김현수는 미국 지역지 '볼티모어선'에 "오늘 최고의 나를 보여줬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보여줄 능력이 아직 많다. 더 많은 것을 보이려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은 이날 경기 후 "모두가 그를 응원하고 있었다"며 김현수의 안타를 환영했다.

김현수도 "팀 모두가 나의 첫 안타를 응원했다. 내가 한 일에 기뻐했다"며 팀 전체가 자신보다 더 흥분했다고 즐거웠던 당시 순간을 떠올렸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