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4·3희생자가 남파간첩이라니…" 명예훼손 법적 투쟁 선언
고영진 기자
입력 2016-03-23 (수) 16:50:44 | 승인 2016-03-23 (수) 16:53:56 | 최종수정 2016-03-23 (수) 16:51:28

제주4·3희생자유족회 23일 성명서

제주4·3정립 연구·유족회가 '4·3희생자 중에 남파간첩이 있다'고 주장한(본보 3월23일자 4면) 것과 관련, 제주4·3희생자유족회가 강력히 반발하며 법적 투쟁을 선언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23일 성명서를 내고 제주4·3정립 연구·유족회에 대해 명예훼손 등 전면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제주4·3정립 연구·유족회가 남파간첩이라는 충격적인 발언으로, 화해와 상생의 도민사회 분위기를 훼방하고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4·3희생자 중에 남파간첩이 있다면 묵과할 수 없는 일이지만 제주4·3정립 연구·유족회는 구체적인 내용을 적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 극우세력들이 4·3희생자에 대해 헌법소원·행정소송 등을 반복적으로 제기했지만 모두 패소했다"며 "보수단체의 남파간첩 주장은 제주사회에 퍼지고 있는 화해와 상생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갈등을 부추기려는 노림수"라고 설명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4·3희생자로 둔갑한 남파간첩이 누구인지 즉각 공개하라"며 "4·3에 대한 망언과 폄훼 행위에 대해 참아왔지만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명예훼손 등 전면적인 법에 따른 투쟁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4·3정립 연구·유족회는 지난 2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3부적격 희생자 조사 중 남파간첩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고영진 기자  kyj@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